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고양 이케아서 승강기 점검 중 감전사고로 근로자 의식불명

연합뉴스2020-06-22

고양 이케아서 승강기 점검 중 감전사고로 근로자 의식불명

(고양=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글로벌 가구 브랜드인 이케아 경기 고양점에서 40대 근로자가 승강기 점검작업 중 감전돼 의식불명 상태에 빠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2일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후 3시 35분께 고양시 덕양구 이케아 고양점에서 직원용 승강기 정기 점검 중이던 근로자 A(42)씨가 감전 사고로 쓰러졌다는 119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A씨에 대해 심폐소생술과 전기 충격을 시행했다. 구급대원들이 도착하기 전에는 A씨 동료가 심폐소생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행히 A씨는 스스로 호흡하는 등 회복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아직 의식은 돌아오지 않은 상태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밝히기 위해 승강기안전공단과 합동 감식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 작업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조사 중이다.
한편, 사고와 관련해 이케아 고양점 직원 사이에서는 '사고 내용을 쉬쉬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케아 고양점에서 근무하는 B씨는 "이번 사고와 관련해 외부 협력업체가 승강기 수리 중 안전사고가 났으니 승강기 사용을 못 한다는 안내만 받았다""며 "심각한 감전 인명피해가 있는 사고가 아닌 승강기에 문제가 생겼다는 정도의 인상을 주는 내용이었다"고 전했다.
B씨는 이어 "자세한 사고내용을 확인하고 싶어 회사 측에 문의했는데, 보안 사항이라며 알려주지 않았다"며 "매장 특성상 직원들이 위험에 노출될 가능성이 커 불안한데, 대응이 아쉽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이케아 관계자는 "아직 조사가 진행 중이어서 조사가 완료되는 대로 다시 안내하겠다고 고양점 전 직원에게 메일을 보낸 것"이라며 "경찰에서도 수사 중인 사항이어서 지금 따로 말씀드릴 입장은 없다"고 설명했다.
이케아 고양점 승강기 점검 중 감전사고 현장[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uki@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