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 정체' 대전 유통업계, 주택분양 사업으로 눈 돌려

연합뉴스2017-03-31
매출 정체' 대전 유통업계, 주택분양 사업으로 눈 돌려
세이디에스·이랜드, 오피스텔·주상복합 분양 나서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대전지역 유통업계가 주택 분양사업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장기 불황 속에서 전통적인 백화점 업태로는 수익 창출에 어려움이 있다고 판단, 사업을 다각화해 자구책을 모색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31일 ㈜세이디에스에 따르면 내달 포스코A&C와 함께 유성구 관평동에 오피스텔 584가구를 분양한다.
지하 4층·지상 10층, 건물면적 4만9천900여㎡ 규모 건물에 3층부터 10층까지는 오피스텔이 입주하고, 1∼2층에는 음식점·패션·리빙전문점 등 근린생활시설 105개가 들어설 예정이다.
오피스텔은 21㎡, 25㎡ 규모의 원룸형으로, 1인 가구의 증가 추세에 맞춰 전평형 소형으로 구성됐다.
세이디에스는 당초 해당 부지에 쇼핑센터를 건립키로 하고 2014년 상업시설로 건축허가를 받았지만, 올해 초 오피스텔이 들어설 수 있는 업무용지로 용도를 변경했다.
김경수 백화점세이 홍보팀장은 "불황 탓에 백화점의 오프라인 매출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며 "관평동의 경우 세종시와 가까운 만큼 공무원을 대상으로 한 원룸형 오피스텔이 시장성이 있다고 본다"며 용도 변경 배경을 설명했다.
5년 전부터 서구 둔산동에 쇼핑센터 입점을 추진해 온 ㈜이랜드리테일도 업종을 주상복합으로 바꾸기로 하고 용도 변경 절차를 진행 중이다.
2014년 이미 상업시설로 건축허가를 받았지만, 이랜드 측은 수익성이 떨어진다고 판단해 용적률을 높여 주상복합으로 설계변경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시형 생활주택이 들어설 수 있는 주거용지로 변경을 원하는 이랜드와 업무용 시설을 제외한 용도 변경은 어렵다는 서구청의 입장이 맞서면서 지난해 9월 공사가 중단된 채 더 이상 진척되지 못하고 있다.
쇼핑센터 내에 매장을 임대하는 것보다는 주거 형태의 임대가 분양이 훨씬 용이하다는 판단에 따라 이런 사업을 시도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게다가 현재 관평동과 도룡동에 각각 대형 유통업체인 현대아울렛과 신세계 사이언스콤플렉스가 추진 중이어서, 경쟁력이 떨어지는 중소 유통업체로서는 필연적인 선택이라는 분석이다.
대전지역 유통업체의 한 관계자는 "경기 침체가 계속되는 상황에서 판매시설로 분양한다는 게 결코 쉽지 않을 것"이라며 "브랜드 파워가 크기 않은 세이나 이랜드의 경우 단일건물 시설로 이윤을 내는 게 쉽지 않기 때문에 리스크 감소를 위해 고육지책으로 주택시장에 뛰어드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백화점 매출 부진 [연합뉴스 TV 제공]
하지만 유통업체가 문어발 식으로 사업을 확장하는 것에 대해 중소상권의 영역을 침범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대전시는 소상공인을 보호한다는 취지에서 지역 내 대규모 유통시설 총량을 제한하는 내용의 '대규모 점포 관리 계획' 조례를 제정, 운영하고 있지만 백화점(4개)과 대형마트(14개)만 규제 대상에 포함돼 사실상 허울 뿐이라는 지적을 받는다.
실제 세이디에스가 서구 탄방동에서 임대해 운영 중인 세이탄방점은 영화관·패션·리빙 등이 모여있지만, 쇼핑센터로 분류돼 유통시설 총량제(백화점 4개·대형마트 14개) 적용을 받지 않는다.
세이디에스가 관평동에 분양하는 오피스텔 역시 상가가 입점해 있지만, 상업시설이 아닌 근린생활시설로 분류되기 때문에 '대규모 점포 관리계획'의 규제 대상이 아니다.
시 관계자는 "대규모 점포 중 백화점과 대형마트만 입점을 규제하다 보니 쇼핑센터 등 다른 업종은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게 사실"이라며 "올해 말 유통환경 변화를 반영해 대규모 점포 관리계획을 수정할지 결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jyoung@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