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경남도 직접 일자리 2만개 만든다…1천60억 긴급 투입

연합뉴스2020-06-17

경남도 직접 일자리 2만개 만든다…1천60억 긴급 투입

경남도청[촬영 김동민]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비상경제 시국을 돌파하기 위해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사업'을 내달 중 본격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이 사업은 긴급 재정정책으로 경기를 부양하는 직접 일자리 사업으로 국비 954억원 등 총사업비 1천60억원 규모로 진행한다.
공공분야에 직접 일자리 2만개를 창출해 코로나19로 인한 실직자와 취업 취약계층의 생계를 지원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준다.
내달부터 5개월간 도내 전 시·군에서 동시에 시행하는 이 사업에 참여하는 사람에게는 최저임금을 기준으로 인건비를 지원한다.
코로나19로 피해를 겪은 도민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도록 참여 자격을 대폭 완화해 만 18세 이상 도민은 누구나 지원할 수 있도록 한다.
취업 취약계층과 코로나19로 인한 휴업자와 무급휴직자는 우선 선발한다.
이 사업은 도민 생활편의 및 안전, 민생안정을 위한 공공서비스 등 10개 유형이다.
생활방역 지원, 골목상권·소상공인 회복지원, 농어촌 경제활동 지원, 공공 휴식공간 개선, 문화·예술 환경 개선, 긴급 공공업무 지원, 산업 밀집지역 환경정비, 재해예방, 청년지원, 지자체 특성화 사업 등이다.
사업 참여 희망자는 오는 22일 이후 시·군 일자리 관련 부서로 문의하면 된다.
김기영 도 일자리경제국장은 "지금은 국내외 경기불황과 코로나19 고용 한파가 맞물려 민생경제 보릿고개라 불릴 만큼 어려운 시기다"며 "이번 대규모 희망일자리 사업이 경제회복과 고용안정을 이끄는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b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