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현대차, 근무복 15년 만에 교체…"아웃도어 기능성 적용"

연합뉴스2017-03-28
현대차, 근무복 15년 만에 교체…"아웃도어 기능성 적용"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현대자동차가 2002년부터 착용한 근무복을 15년 만에 바꾼다.
15년만에 바뀌는 현대차 근무복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현대자동차가 2002년부터 착용한 근무복을 15년 만에 바꾼다.2017.3.28 [현대차 제공=연합뉴스]

현대차에 따르면 새 근무복은 동절기 상의 2종(겹,홑)과 내피 조끼, 생산현장 작업용 하절기 티셔츠와 조끼다.
심플한 디자인에 고급 아웃도어 의류 수준으로 기능성을 대폭 강화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새 근무복은 현대차 본사와 판매, 정비 부문을 제외한 임직원 5만2천여 명(울산공장 3만2천여 명)이 입는다. 생산현장 작업용 하절기 근무복은 오는 5월부터, 동절기 근무복은 10월부터 각각 착용한다.
동절기 상의는 아웃도어용으로 가장 많이 사용하는 하이 멀티(High-Multi) 고신축사 원단을 적용, 가볍고 부드러운 터치감에 내구성과 착용감이 우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원단에 라미네이팅 필름을 접착해 방수, 방풍, 투습, 공기투과 등 기능성을 높여 외부 습기를 차단하고 몸에서 발생하는 열을 신속하게 배출한다.
동절기 의류의 핵심인 충전재는 뛰어난 복원력과 오리털에 가까운 보온성을 지닌 3M사의 신소재 신슐레이트를 적용했다. 이 소재는 다른 단열재에 비해 두께가 얇으면서 보온성은 두 배가량 뛰어나다.
블루 네이비 색상의 동절기 상의는 블루종(blouson) 스타일 점퍼로 디자인됐다. 블루종은 활동성이 좋고 깔끔해 트렌드를 주도하는 연예인들도 즐겨 찾는 아이템이다.
15년만에 바뀌는 현대차 근무복(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현대자동차가 2002년부터 착용한 근무복을 15년 만에 바꾼다.2017.3.28 [현대차 제공=연합뉴스]

현대차는 하절기 근무복 상의와 동절기 생산현장 작업용 티셔츠·조끼 개선에도 착수해 내년 4월부터 도입하기로 했다.
근무복 하의도 바뀐 상의에 맞춰 색상과 기능성을 입힌다.
현대차 관계자는 28일 "회사 창립 50주년을 맞아 직원 복지향상과 함께 제2의 도약을 위한 새로운 각오를 다지자는 의미에서 근무복 변경을 추진했다"고 밝혔다.
young@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