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인천 북항·신항 물류지원시설 확충…총 60억원 투자

연합뉴스2017-03-28
인천 북항·신항 물류지원시설 확충…총 60억원 투자
북항 화물차 주차장·신항 컨테이너 장치장 연내 조성

인천 신항 입항한 컨테이너선[연합뉴스 자료 사진]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인천항의 물류 환경 개선을 위한 지원시설이 확충된다.
28일 인천항만공사에 따르면 올해 60억원의 예산을 들여 인천 북항 화물차 주차장과 신항 공컨테이너 장치장을 조성한다.
북항에는 배후단지(3만9천㎡)에 화물차 450대 가량을 동시 주차할 수 있는 주차장을 만든다.
인천신항에는 2단계 항만시설부지 15만㎡를 활용해 임시 공컨테이너 장치장과 화물차 주차장을 설치한다.
인천항만공사는 7월까지 실시설계용역을 마치고 공사를 시작할 계획이다.
공사 관계자는 "이번 사업으로 화물차 주차공간 부족에 따른 지역 민원을 해소하고 공컨테이너 반납 장소 부족으로 인한 수출입기업의 애로를 덜어 항만 경쟁력을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smj@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