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구미국가5산단 산업용지 안 팔려…쪼개팔기·업종확대

연합뉴스2017-03-28
구미국가5산단 산업용지 안 팔려…쪼개팔기·업종확대
3만3천㎡를 10분의 1로 쪼개 팔고, 업종은 7개→16개 확대

(구미=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경북 구미국가5산업단지 산업용지가 팔리지 않아 한국수자원공사(K-water), 구미시 등이 다양한 자구책을 추진한다.

경북 구미 국가산업5단지 조성 공사. [한국산업단지공단 대구경북권본부 제공]

수자원공사는 2012년부터 1조6천868억원을 들여 구미시 산동면·해평면 934만㎡(산업용지 511만㎡, 주거용지 85만7천㎡, 공공시설용지 22만7천㎡ 등)에 국가5산단을 조성한다.
공식적으로는 다음 달부터 산업용지를 분양하지만, 국가산단은 '선(先)분양' 특성이 있는 점에서 이미 지난해부터 분양을 해왔다.
그러나 도레이첨단소재에 외국인투자지역 26만7천㎡를 분양했을 뿐 별다른 실적을 내지 못했다.
3.3㎡당 86만4천원의 비싼 분양가에다 경기침체로 제조업체 투자 위축이 겹쳐 산업용지를 팔지 못하는 실정이다.
7개 업종의 대기업을 유치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3만3천㎡ 이상 산업용지를 분양키로 했다가 실적이 저조하자 10분의 1 수준인 3천300㎡ 단위 용지까지 팔 수 있도록 해 달라며 작년 10월 산업통상자원부에 용지매각 변경신청을 했다. 그 결과가 다음 달 나오면 공식적으로 분양을 시작한다는 것이다.
구미시 측은 "경기침체로 신규투자가 없어 산업용지 분양실적이 저조하다. 작은 용지로 쪼개 팔기 위해 산업통상자원부에 변경신청을 했고 내달 초에 결과가 나올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또 "한국수자원공사·한국산업단지공단·구미시가 공동 운영하는 분양팀에 3천300∼6천600㎡의 중소형 산업용지에 분양 문의가 30∼40건에 이르러 산업통상자원부 허가가 나오면 중소기업도 유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수자원공사 등은 당초 IT, 의료, 자동차 전장, 신소재, 국방산업 등 7개 업종에 대기업을 유치해 국가5산단을 하이테크밸리로 조성할 계획이었으나 분양 저조로 업종을 16개로 확대했다.
즉 도금업·종이목재업 등을 제외한 '오염 없는 제조업'(기계 가공 등)을 모두 수용하는 쪽으로 방향을 전환한 것이다. 산업통상자원부도 긍정적으로 받아들여 내달부터 분양할 때 곧바로 이를 적용할 예정이다.
현재 1단계(산동면) 사업 공정률은 80%로 순조롭게 진행하고 있으며, 2단계(해평면) 사업 보상비는 95% 이상 지급해 2020년까지 용지공사를 완료할 전망이다.
구미시는 투자유치 전문가, 구미 이전 성공기업인 등 5명의 투자유치 홍보대사를 위촉해 지방투자촉진보조금제도(수도권→지방 이전 때 인센티브 제공), 증설투자기업 지원책, 공장등록 원스톱서비스 등을 홍보한다.
구미가 국가산단 대표도시란 점을 알리고 탄소섬유 기업에 서한문을 보내 투자를 유도하기도 한다.
남유진 구미시장은 "홍보대사들이 구미국가5산단 투자유치에 자양분 역할을 할 것"이라며 "투자유치설명회를 열어 수도권 기업에 구미국가5산단 투자 장점을 집중 설명해 산업용지를 분양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parksk@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