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KTB투자 "삼성전자, 1분기 영업익 10조원·목표가 270만원"

연합뉴스2017-03-28

KTB투자 "삼성전자, 1분기 영업익 10조원·목표가 270만원"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KTB투자증권은 28일 삼성전자[005930]가 올해 1분기 10조5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하고 목표주가를 250만원에서 270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김양재 연구원은 "삼성전자는 올해 반도체 업황 호조를 기반으로 애플에 대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 공급 증가, 갤럭시노트7 영향 소멸로 1분기부터 실적이 개선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연구원은 1분기 삼성전자의 매출액을 작년 동기 대비 2.0% 증가한 50조7천678억원, 영업이익을 49.9% 늘어난 10조50억원으로 각각 추정했다.
반도체 가격 강세가 이어지면서 1분기 D램과 낸드플래시 영업이익률은 각각 53.5%, 44.3%에 이를 것으로 그는 내다봤다.
김 연구원은 "업계의 공급 증설은 미미한 반면 수요는 견조하다"며 "올해 하반기 아이폰 출시와 서버 교체 수요 등으로 수급이 빠듯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스마트폰사업을 담당하는 정보기술·모바일(IM)부문도 대표 모델 부재에도 2조3천700억원의 영업이익을 내며 선방할 것으로 봤다.
그는 디스플레이(DP)의 경우 애플에 대한 공급이 늘어나는 2분기부터 실적 개선이 더욱 뚜렷해질 것으로 예상했으나 가전(CE) 부문은 패널 가격 상승과 계절적 요인으로 부진한 실적을 낼 것으로 전망했다.
김 연구원은 또 "삼성전자는 중장기 기초여건이 개선될 것으로 보이고 우호적인 주주정책으로 주가 상승과 배당 확대를 모두 기대할 수 있다"며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chomj@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