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전경련 조직개편 박차…팀 축소 23개→6개

연합뉴스2017-03-27

전경련 조직개편 박차…팀 축소 23개→6개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지난 24일 혁신안을 발표한 전국경제인연합회가 후속 조직개편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전경련은 29일 자로 팀장급 인사를 단행했다고 27일 밝혔다.
혁신안 발표 직후 일부 임원의 사표를 수리하면서 임원 인사를 단행한 전경련이 3일 만에 후속 인사를 실시한 것이다.
이날 인사에서 눈길을 끄는 점은 조직 내 팀 수가 기존 23개에서 6개로 줄었다는 점이다.
전경련은 혁신안을 발표하면서 기존 7본부 체제를 커뮤니케이션본부, 사업지원실, 국제협력실 등 1본부 2실 체제로 바꾸는 등 조직을 축소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기존 본부와 실 등이 대거 사라짐에 따라 이날 산하 팀 수도 대폭 축소하면서 인사를 한 것이다.
이날 전경련 소속 팀장급 6명은 한국경제연구원으로 파견됐다. 기존 경제·산업본부의 정책연구기능을 한국경제연구원으로 이관하기로 함에 따라 관련 인원을 분산 배치했다.
전경련은 팀장급 인사가 마무리됨에 따라 조만간 일반 직원 인사도 실시할 예정이다. '한국기업연합회'로 이름을 바꾸기로 한 전경련은 앞으로 조직과 예산을 40%가량 감축할 방침이다.
전체적으로 인력 배치가 끝나면 급여 삭감, 희망퇴직, 복지 축소 등 구체적인 예산 감축 방안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전경련은 여의도 전경련회관 내 사무공간도 대폭 줄이기로 했다. 44~47층까지 4개 층을 사용하던 전경련은 44~45층을 비워 외부에 임대하기로 했다.
cool@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