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소비자 보호 강화하는 中, 고발 사이트 신설

연합뉴스2017-03-27

소비자 보호 강화하는 中, 고발 사이트 신설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최근 중국이 소비자 권익 보호를 강화하고자 고발 사이트를 신설했다.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의 한반도 배치 이후 한·중 간 감정이 악화한 상황에서 자칫 우리 기업에 대한 신고가 잇따를 수 있다.
한국무역협회 베이징(北京)지부가 27일 내놓은 '중국의 소비자 권익 보호 활동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최근 중국 국가공상행정관리총국은 소비자권익보호법을 개정하고 전국 소비자 신고 전용 사이트(www.12315.cn)를 신설했다.
온라인과 모바일로 동시에 개통된 이 사이트를 통해 소비자는 수시로 소비자권익보호법 위반 업체를 신고할 수 있다.
아울러 온라인 구매 시 7일 내 무조건 환불하도록 하고, 판매업체의 제품이나 서비스에서 허위내용이 발견될 때는 구매 대금의 3배를 보상하게 했다.
이와 별도로 중국소비자협회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소비자 권익 침해 사례 신고를 받아왔다.
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서비스업 중에서는 온라인 쇼핑 관련 신고가 2만9천856건으로 가장 많았고, 인터넷 랜 연결 서비스 2만6천72건, 이동통신 서비스 2만265건 등이 뒤를 이었다.
상품 분야에서는 통신제품 4만5천776건, 자동차 및 부품 3만5천802건, 의류 3만193건의 신고가 들어왔다.
통신제품의 경우 휴대전화 충전, 배터리 품질 등과 관련된 신고가 주를 이뤘다. 자동차는 에어백, 의류 등은 모조품이나 애프터서비스(A/S) 문제가 주로 제기됐다.
중국소비자협회는 갤럭시노트7의 배터리 발화 사고 발생 후 업체 측에 9가지 요구사항을 제시하고 리콜을 요청하기도 했다. 애플 아이폰의 꺼짐 현상 문제에 대해서는 두 차례 공문을 발송해 조속한 해결을 촉구했다.
보고서는 "중국은 소비자 권익 보호를 위한 법규 강화, 소비자 신고 채널 증대 등 다양한 조치를 통해 소비자에 대한 보호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며 "이와 함께 각종 법규 적용도 엄격해지는 만큼 우리 기업의 다각적인 대응전략 마련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중국 서비스 분야 신고 건수 톱10

중국 상품 분야 신고 건수 톱10
eun@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