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지진피해 막자" 철도공단 780억 들여 철도시설물 내진성능 강화

연합뉴스2017-03-27

"지진피해 막자" 철도공단 780억 들여 철도시설물 내진성능 강화
전년보다 113% 증액…안전한 철도 만들기 총력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지진 발생 때도 열차가 안전하게 운행할 수 있도록 교량 등 철도 시설물의 내진성능을 강화를 위해 올해 780억원을 투입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투자액 366억원에 비해 2배 이상 늘어난 것이다.
공단은 내진설계 기준이 강화되기 이전에 설치된 시설물들에 대해 설계기준이 요구하는 성능을 확보해 유사시 피해를 최소화할 계획이다.
내진설계 기준은 고속철도의 경우 당초 리히터 규모 5.5에서 2000년 6.0으로 상향 조정됐다.
일반철도는 1999년 6.0으로 정해졌고, 건축물은 당초 6.0에서 2005년 6.5로 강화됐다.
공단은 철도 시설물을 대상으로 지진 발생 때 위험도와 취약도 등을 고려하는 예비평가와 규격·철근배치·재료성능을 비롯한 기술적인 정보를 분석하는 상세평가를 거쳐 전체적인 보강계획을 세웠다.
이에 따라 내진성능 확보가 우선으로 필요한 곳부터 순차적으로 공사를 펼치고 있다.
지난해까지 고속철도는 전체 253곳 중 201곳(79.45%), 일반철도는 3천563곳 중 3천409곳(95.68%)이 적절한 내진성능을 갖추도록 공사가 이뤄졌다.
올해는 고속철도에 510억원, 일반철도에 270억원을 투입해 내진성능을 갖춘 시설을 각각 224곳(88.54%)과 3천520곳(98.79%)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공단은 지진 발생 때 지진가속도 등의 정보를 실시간으로 수집해 운행 중인 열차의 정지 또는 서행을 유도하는 지진감지시스템도 현재 운영 중인 61곳 외에 동탄역·김천구미역·신경주역·울산역 등 고속철도 역사 4곳과 경부선·중앙선·전라선 등 일반철도 교량 10곳에 추가로 설치한다.
강영일 이사장은 "고속철도는 2018년까지, 일반철도는 2019년까지 내진성능 보강을 모두 마쳐 국민이 믿고 이용할 수 있는 안전한 철도 환경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yej@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