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최순실 덕에 차관 오른 김종 "최씨와 불편한 관계" 주장

연합뉴스2017-03-24

최순실 덕에 차관 오른 김종 "최씨와 불편한 관계" 주장
檢 "최씨 위해 알아봐준 것 아닌가" 묻자 "요구 다 들어준 적 없다" 부인

법정 향하는 김종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강애란 기자 = '비선 실세' 최순실씨 추천으로 차관까지 올랐던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이 오히려 어느 시점부터는 최씨와 불편한 관계였다고 주장했다. 최씨의 무리한 요구가 이어져서 그랬다는 취지의 주장이다.
김 전 차관은 24일 오전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자신과 최씨, 최씨 조카 장시호씨 재판에 증인 신분으로 나서 "(차관 재직 당시) 최씨와 불편한 관계에 있었다"고 진술했다.
김 전 차관 등은 영재센터 후원금 명목으로 삼성에서 16억2천여만원, 한국관광공사 자회사 GKL에서 2억원을 강요해 받아낸 혐의로 재판을 받아왔다.
그는 최씨가 자신을 차관으로 추천해 준 데 대해서는 "나중에 알게 됐다"며 최씨 덕에 차관까지 올랐다는 점을 인정했다.
그러나 최씨가 실질적 소유주인 영재센터에 삼성 등이 후원하도록 만들었다는 점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그는 '최씨가 차관으로 추천해준 만큼 최씨를 위해 영재센터 후원도 알아봐 줬을 것으로 생각된다'는 검찰 신문에 "최씨가 요구한 것을 전부 다 들어준 적이 없다"고 강력하게 부인했다.
이어 "차관으로 할 수 있는 것과 대통령이 말한 것과 일치된 것에 대해서만 (들어줬다), 영재센터를 만든다든지 GKL에 그런 요구(장애인팀 창단)라든지…"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최씨 생각을 다 들어주지도 않았고 그래서 불편한 관계에 있었다"고 강조했다.
김 전 차관은 '삼성에서 영재센터에 지원하도록 요구하지 않았나'라는 검찰의 질문에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펄쩍 뛰었다.
그는 지난 13일 최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 재판에서는 증인으로 나가 "최씨가 대통령과 친분이 있어서 쉽게 거절하기 힘들었다. 대통령과 최씨에게 이용당한 것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말하기도 했다.
taejong75@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