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국토부 제재 풀린 진에어 '기지개'…국내선 3개 노선 신규 취항

연합뉴스2020-05-08

국토부 제재 풀린 진에어 '기지개'…국내선 3개 노선 신규 취항
대구∼제주 등 3개 노선 부정기편 운항…특가 이벤트도

진에어 여객기[진에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20개월 만에 국토교통부의 제재에서 풀려난 진에어[272450]가 국내선 3개 노선에 신규 취항하며 노선 확장에 나선다.
진에어는 이달 중순부터 보름간 대구∼제주, 김포∼부산, 김포∼광주 등 3개 노선의 부정기편을 운항한다고 8일 밝혔다.
진에어는 앞서 황금연휴 기간(4월29일∼5월5일) 대구∼제주 노선의 부정기편 운항을 한 바 있다.
진에어는 이후 3개 노선을 정기 노선으로 전환해 신규 수요 발굴에 따른 수익 개선에 나선다는 입장이다.
이에 따라 진에어 국내선은 총 7개 노선으로 늘어나게 된다.
진에어는 신규 취항을 기념해 이날부터 국내선 전 노선을 대상으로 특가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김포∼부산, 대구∼제주 노선과 기존 국내선 노선의 특가 항공권은 편도 총액 1만4천원부터, 김포∼광주 노선은 편도 총액 1만9천원부터 예매 가능하다.
신규 취항 노선 예매 고객에게는 사전좌석지정 서비스도 무료로 제공된다.
앞서 진에어는 2018년 4월 이른바 '물컵 갑질' 논란으로 지탄을 받은 조현민 전 부사장이 미국 국적 보유자이면서 불법으로 진에어 등기임원에 오른 사실이 드러나 면허취소 위기에 몰렸다. 국토부는 같은 해 8월 진에어에 면허 취소 대신 신규노선 허가 제한, 신규 항공기 등록 및 부정기편 운항허가 제한 등을 제한하는 제재를 가했다가 20개월만인 3월31일 이를 해제했다.
hanajja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