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광양시 조직개편안 재상정 추진…시의회 통과여부 주목

연합뉴스2020-05-07

광양시 조직개편안 재상정 추진…시의회 통과여부 주목
지난해 시의회서 부결…광양시 "행정 업무 세분화 필요"

(광양=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전남 광양시가 지난해 말 의회에서 부결한 조직개편안을 다시 상정할 계획이어서 관심이 쏠린다.
광양시청 전경[광양시청 제공.재판매 및 DB금지]
7일 광양시에 따르면 시는 최근 지방공무원 정원을 조정하는 조례안을 입법예고했다.
광양시는 올해 기준인건비를 산정한 결과 지난해보다 68명을 더 확보할 수 있게 돼 정원을 1천51명에서 1천119명으로 늘렸다고 설명했다.
개편되면 고위직으로 4급 서기관인 국장 1명, 5급 사무관인 과장 2명이 는다.
관광문화환경국과 자원순환과, 여성가족과 등을 신설한다.
조직개편이 되면 본청의 경우 3국 21과에서 1국 2과가 추가돼 4국 23과로 개편된다.
의회 사무국과 직속기관은 변동이 없다.
읍면동 사무소에는 맞춤형 복지팀을 운영하는 여성가족과(5급 과장)가 신설된다.
일부 부서의 명칭도 바뀐다.
교육보육센터는 교육보육여성센터로, 환경관리센터는 물관리센터, 기획예산담당관은 기획예산실로 이름을 바꾼다.
전략정책담당관은 전략정책실로, 감사담당관은 감사실, 홍보소통담당관은 홍보소통실, 주민생활지원과는 사회복지과, 사회복지과는 노인장애인과로 바뀐다.
광양시는 시민 의견 수렴 뒤 11일 의회에 조직개편안을 제출할 예정이다.
광양시의회는 지난해 12월 시가 제출한 개편안에 대해 "조직 규모가 다른 시에 비해 커져 효율적인 조직 운영이 어려울 것"이라며 반대했다.
광양시가 이번에 입법예고한 개편안은 지난해 의회가 부결한 내용과 달라진 것이 거의 없어 의회가 받아들일지 미지수다.
조직개편안은 18∼22일까지 열리는 제288회 시의회 임시회에서 다뤄진다.
광양시는 조직개편안이 통과하면 7월 하반기 정기인사에 반영할 계획이다.
광양시 관계자는 "광양은 광양제철소와 광양항을 비롯한 산업 시설과 섬진강, 백운산 등 관광 수요도 많아 행정 업무를 보다 세분화할 필요가 있는 지자체"라며 "의회에 조직개편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취지를 잘 설명하고 설득하겠다"고 밝혔다.
minu21@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