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부·울·경 금융업계 신생기업 자금공급 저조…보수적 관행 탓

연합뉴스2020-04-30

부·울·경 금융업계 신생기업 자금공급 저조…보수적 관행 탓

벤처기업 신규자금 조달 중 일반금융 비중[한은 부산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부산·울산·경남지역 금융업계가 보수적인 금융 관행 탓에 신생기업에 자금을 충분히 공급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한국은행 부산본부가 내놓은 연구보고서를 보면 2017년 기준 부·울·경 벤처기업이 신규 자금을 은행 등 일반금융에서 조달한 비중은 37.6%에 그쳤다.
47.7%가 정부 정책지원금에 의존했고 2.3%는 회사채를, 1.0%는 기업공개를 통해 자금을 조달했다.
벤처기업의 신규 자금 조달 가운데 일반 금융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5년 61.2%였는데 2년 새 23.7%포인트나 줄어든 것이다.
같은 기간 수도권은 10.7%포인트, 대구·경북은 3.7%포인트 증가했다.
일반 금융을 통한 자금 조달이 줄어들면서 신설법인 증가도 전국 평균을 크게 밑돌았다.
2012∼2018년 부산지역 신설법인 수는 연평균 4.5% 증가하는 데 그쳤는데 같은 기간 전국 평균은 6.6%였다.
한은 부산본부는 경기 부진 등에 따른 금융업계의 보수적인 금융 관행을 원인으로 꼽았다.
금융자금이 주로 부동산이나 주택담보대출 등에 쏠리면서 신생기업에 대한 자금 공급이 원활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부산의 산업대출 가운데 부동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1년 말 11.2%에서 지난해 말에는 21.7%로 10.5%포인트나 상승했다.
부산산업에 대한 금융자금 배분 쏠림은 전국적인 현상이지만 특히 부산지역 증가율이 타지역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
보고서는 성장성 및 고용창출력이 높은 전문·과학 사업서비스업, 정보기술(IT) 등에 대한 자금 공급이 원활하지 못한 것은 금융의 위험부담 역할을 꺼리는 보수적인 관행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pc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