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인천시장 중국 출장 날 인천도시공사 사장 돌연 사임

연합뉴스2017-03-22
인천시장 중국 출장 날 인천도시공사 사장 돌연 사임
김우식 사장 "재정 건전화 소임 다해, 이젠 떠날 때"


김우식 인천도시공사 사장[연합뉴스 자료 사진]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김우식 인천도시공사 사장이 22일 전격 사임하고 사장직에서 물러났다.
김 사장은 퇴임식도 없이 이날 오후 3시 직원 인사를 끝으로 부임 2년 2개월 만에 전격 사임했다.
검단신도시 개발, 미단시티 카지노복합리조트 개발, 공사 재정 건전화 등 올해 시급한 현안이 산적해 있는 점을 고려하면 그의 갑작스러운 사임은 매우 이례적이다.
일각에서는 검단 스마트시티 개발 방향을 놓고 시 집행부와 생긴 마찰로 피로감이 쌓여 그만둔 것 아니냐는 추측도 나온다.
인천시는 두바이 자본을 유치하는 검단 스마트시티 사업 추진에 적극적이었지만 시 산하 공기업인 인천도시공사는 리스크 감축을 위한 안전장치 마련 등을 강조하며 인천시와 미세한 견해차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사장은 최근 유정복 인천시장을 만나 사임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공교롭게도 김 사장은 유 시장이 보아오포럼 참석차 중국 출장길에 오르기 위해 자리를 비운 날 공사를 떠나게 됐다.
김 사장은 홍보팀을 통해 "경영안정 전문가로서 공사 부채를 상당 부분 감축하며 재정 건전화를 위한 소임을 어느 정도 수행했다고 본다"며 "이제는 도시개발 전문가가 공사를 맡아 주요 현안을 처리해 나갈 때라고 생각해 회사를 떠나게 됐다"고 밝혔다.
인천도시공사는 조만간 신임 사장 공모 절차에 착수할 예정이다.
inyon@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