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현대차 노사-울산경찰, 범죄 사각지대 순찰하며 '나눔기부'

연합뉴스2017-03-22

현대차 노사-울산경찰, 범죄 사각지대 순찰하며 '나눔기부'
100일 30만㎞ 도보순찰 위해 현대차 노사 3천만원 쾌척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현대자동차 노사가 울산경찰청과 함께 도보순찰과 연계한 취약계층 지원사업을 올해도 이어간다.
노사는 22일 울산경찰청에서 '나눔순찰 빅 워크 사회공헌기금 전달식'을 열고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3천만원을 기탁했다.
빅 워크는 걷는 거리만큼 기부로 연결하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이다.
이 앱을 작동시키고 경찰관 등이 도보순찰을 하면 10m당 1원이 기부금으로 적립된다.
현대차 노사-울산경찰 '순찰하며 기부한다'

4월부터 7월 10일까지 100일간 펼칠 나눔순찰에는 울산의 경찰관, 시민 자율방범대, 현대차 해병전우회 5천여 명이 참여한다.
이들이 도보 순찰 목표 30만km를 달성하면 오는 8월 현대차 노사가 3천만원을 기부한다. 기부금은 장애인의 전동 휠체어 구입비로 지원된다.
현대차 노사는 이 기간 도보 순찰 목표를 초과 달성할 경우 늘어난 거리만큼 추가로 기부할 계획이다.
지난해는 당초 목표 20만km보다 10만km를 초과해 1천만원을 추가로 기부한 바 있다.
현대차 노사-울산경찰 '순찰하며 기부한다'

울산경찰청 관계자는 "나눔순찰은 많은 시민이 자율방범대원으로 참여하는 것이 특징"이라며 "도보 순찰은 시민과 직접 접촉·소통하고 공감하는 주민 친화적 치안활동으로 범죄감소와 시민 체감안전도 향상에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작년에 이어 두 번째인 울산경찰과 나눔순찰은 범죄 사각 지역에 대한 세밀한 치안활동과 사회 취약계층을 도울 수 있는 일석이조 사회공헌"이라며 "앞으로도 울산경찰과 함께 지역사회 발전의 밑거름이 되는 사회공헌활동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young@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