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열기

사람중심 취업사이트 SARAMIN

MY

한동우 신한금융 회장 "선(先) 경영으로 불확실성 대비"

연합뉴스2017-01-02
한동우 신한금융 회장 "선(先) 경영으로 불확실성 대비"

(서울=연합인포맥스) 정지서 기자 = 한동우 신한금융지주 회장이 대내외 불안정한 경영 환경 속에서 리스크 관리를 위해 올해 경영 슬로건으로 '선(先), 신한'을 제시했다.
한 회장은 2일 신년사에서 "올해는 변화의 본질을 먼저 보고 한발 앞서 방향을 결정하고, 이를 신속하게 실행하는 선견(先見), 선결(先決), 선행(先行)의 경영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은 과거 어느 때보다 불안정한 경영 환경에 직면한 상황"이라며 "미국과 중국의 패권경쟁 심화, 국내 정치적 불확실성과 성장 잠재력 저하, 4차 산업혁명의 잠재적인 파괴력 등 환경의 변화가 급격하게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先, 신한' 경영을 위한 키워드로는 디지털, 고객 중심, 자원 재배치, 리스크 관리를 손꼽았다.
한 회장은 "차별화된 디지털 금융을 선보이기 위해선 비금융과의 제휴를 통해 고객의 디지털 생활 속으로 들어가 고객의 니즈를 먼저 읽고 맞춤형 서비스를 제안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선 조직의 업무 방식도 디지털 체제로 전환해 기존의 틀을 깨는 사고로 전환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룹 차원의 시너지를 창출하는 원 신한(One Shinhan) 가치 창출도 강조했다.
그는 "WM과 CIB 사업모델이, 보험복합점포 등 그룹 전체의 효율성을 강화하기 위해 선보인 노력에서 한 걸음 나아가야 한다"며 "그룹 차원의 고객정보 분석을 바탕으로 디지털, 글로벌, 자산운용 등 협업 확대가 필요한 영역을 검토해 운영 효율성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미래를 위한 인력 재배치와 리스크 관리도 언급했다.
한 회장은 "인력과 자본은 금융회사의 가장 중요한 자원으로 새로운 환경에 맞게 이를 재조정할 필요가 있다"며 "새로운 시대에 맞는 사업 포트폴리오와 보유하고 있는 자산 포트폴리오가 최적의 상태를 갖출 수 있도록 생산성을 극대화할 방안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시장의 변동성이 커진 만큼 고객자산의 관리에도 한층 더 관심을 가져야 한다"며 "한 치 앞을 내다보기 힘든 불확실한 환경 속에 변화의 본질을 읽는 통찰력과 리스크 관리 역량을 갖추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금융위기 이후 고객의 신뢰를 회복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뼈저리게 느꼈다"며 "고객에게 신한과 함께하면 성공할 수 있다는 믿음을 주어야 한다는 것을 잊지 말자"고 강조했다.
jsjeong@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