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열기

사람중심 취업사이트 SARAMIN

MY

윤종규 KB금융 회장 "계열사 간 시너지 극대화 원년"

연합뉴스2017-01-02
윤종규 KB금융 회장 "계열사 간 시너지 극대화 원년"

(서울=연합인포맥스) 이현정 기자 =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은 "올 한해를 계열사 시너지 극대화의 원년으로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윤 회장은 2일 발표한 신년사에서 "긴밀한 협업체계를 갖춰 KB만의 시너지 창출모델을 만들어 나가자"며 이 같이 말했다.
윤 회장은 "취임 이후 수익원 다양화를 위해 그 동안 열세였던 보험과 증권 부문의 인수·합병(M&A) 등을 통해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넓혀왔다"며 "현대증권 인수를 통한 통합 KB증권 출범으로 '자본시장에서도 KB가 주역이 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각 업권의 대표기업들이 한 가족이 됨으로써 함께 일해야 할 부분이 더욱 많아졌다"며 "올해부터 지주와 은행, 증권의 3사(社) 겸직을 시작하는 WM과 CIB부문은 긴밀한 협업체계를 갖추고 시너지 모델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룹 내 역동성을 되살리기 위해 통합 KB증권이 앞장서야 한다"며 "자본시장 고유의 진취적 업무처리와 현장의 빠른 의사결정, 도전정신으로 KB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켜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윤 회장은 "데이터 분석과 디지털금융, 글로벌진출 역시 계열사의 역량을 모으고 함께 일할 때 시너지가 훨씬 커질 것"이라며 "협업과정에서 이견이 발생하고 불만도 있겠지만 치열한 토론을 통해 시너지문화를 만들어야 한다" 덧붙였다.
윤 회장은 미래금융에 대한 전폭적인 지지도 약속했다.
그는 "데이터분석, 로보어드바이저, 생체인증 등 금융과 기술이 융합된 핀테크 영역에는 인력을 늘이고 투자를 대폭 확대하겠다"며 "사업추진의 속도를 지금보다 훨씬 더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계열사는 품과 서비스는 물론 인사와 일하는 문화 등 모든 분야에서 전사적인 혁신을 이뤄야 한다"며"은행과 카드, 캐피탈에서 추진하는 차세대 IT시스템은 KB의 미래를 좌우할 정도로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hjlee@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