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대구·경북 중소기업에 사업화 바우처 100억원 지원

연합뉴스2020-04-02

대구·경북 중소기업에 사업화 바우처 100억원 지원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대구·경북 중소기업에 약 100억원 규모의 사업화 바우처를 긴급 지원한다.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은 대구·경북 지역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기존의 '지역기업 혁신성장 바우처 지원사업'을 확대해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중소벤처기업부 소관의 이 사업은 지역 기업이 바우처 한도 내에서 시제품 제작, 컨설팅, 디자인, 기술이전, 지식재산권, 인증, 마케팅 등 필요한 서비스를 선택할 수 있다.
지원 대상은 해당 지역의 주력산업과 전후방 연계산업의 중소기업이며 기업당 3천만원 한도에서 지원받을 수 있다. 기업 부담액은 10%다.
지원금은 추가경정예산에서 편성했다. 추경을 통해 사업화 바우처를 지원받을 수 있는 대구·경북 지역 기업 수는 100개에서 400개로 확대됐다.
KIAT는 코로나19로 인해 긴박한 자금 지원이 필요하다는 판단 아래 기업 선정·평가 절차를 신속하게 진행할 방침이다.
신청에 필요한 사업계획서는 20쪽 내외에서 2쪽 이내로 간소화했고 서면과 발표 두단계에 걸친 선정 절차도 서면평가 1회로 대체한다.
혁신성장 바우처 수혜 기업 모집은 대구 테크노파크(TP)와 경북 테크노파크(TP) 주관으로 진행하며 지원 자금이 소진될 때까지 상시 모집한다.
eu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