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울주군, 지방세 30만원 이상 체납자에 '사업운영 제한'

연합뉴스2017-03-20

울주군, 지방세 30만원 이상 체납자에 '사업운영 제한'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시 울주군은 지방세를 3차례 이상 안 내고 체납액이 30만원 이상인 관허사업자 222명에 대해 영업정지 등 사업 제한 조치를 한다고 20일 밝혔다.
울산 울주군청 전경
관허사업은 국가와 지방자치단체로부터 허가, 인가, 등록이나 갱신을 받아 시행하는 사업이다.
이번 제한대상 업종은 건설업, 식품접객업, 학원, 숙박업 등이다. 체납사업자 222명의 전체 체납액은 9억1천800만원이다.
군은 4월 중 이들 체납자에게 관허사업 제한 방침을 예고한 뒤 자진 납부 기회를 주기로 했다.
이후 납부하지 않을 때는 5월 중 인허가 주무관청에 영업정지 또는 허가취소를 요청할 방침이다.
그러나 한꺼번에 납부하기 어려운 생계형 단순 체납자가 일부를 납부하고 매월 분납을 약속하면 행정제재를 보류한다는 계획이다.
young@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