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박근혜-SK '사면거래' 의혹 수사 급물살…오후 최태원회장 소환(종합)

연합뉴스2017-03-18

박근혜-SK '사면거래' 의혹 수사 급물살…오후 최태원회장 소환(종합)
박前대통령 21일 소환조사 앞두고 보강 조사…미르·K재단 출연 대가성 조사
SK측 "사면과 재단 출연은 별개 문제"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016년 12월 6일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오후 회의에서 전경련 탈퇴와 관련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 소환조사를 앞둔 검찰이 뇌물수수 혐의 등을 뒷받침할 보강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18일 재계와 사정 당국에 따르면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 이하 특수본)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에게 이날 오후 2시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해 조사를 받으라고 통보했다.
최 회장 측은 소환에 응할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작년 11월 중순 한차례 특수본에 소환돼 참고인 조사를 받았고,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이날 검찰에두번째 소환된다.
검찰은 21일로 예정된 박 전 대통령 소환조사를 앞두고 최 회장의 사면 등을 둘러싼 청와대 측과 SK 측의 거래 의혹을 집중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참고인 조사를 받은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016년 11월 14일 새벽 차를 타고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주차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비서관은 작년 하반기 검찰 수사 때 최 회장의 사면 계획을 김창근 전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에게 미리 알려줬다고 진술했으며 이런 행동이 박 전 대통령의 지시에 따른 것이라고 헌법재판소에 증인으로 출석해 증언했다.
특수본은 앞서 16일 김창근 전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과 김영태 전 커뮤니케이션위원장(부회장), 이형희 SK브로드밴드 대표이사 등 전·현직 SK 임원 3명을 소환해 밤샘 조사를 하는 등 사실 관계를 확인해왔다.
검찰은 재단법인 미르와 K스포츠재단에 출연한 대가로 최 회장의 사면 외에 SK가 면세점 인허가, 계열사 세무조사, 주파수 경매, CJ헬로비전 인수 등 현안에 관해 정부로부터 혜택을 받으려고 했는지도 조사중이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의 평소 지시사항을 수첩에 꼼꼼히 메모한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비서관도 16일 소환하는 등 박 전 대통령의 혐의 입증을 위해 보강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은 기업이 재단법인 미르와 K스포츠에 출연한 것이 재임 중 직무와 관련한 뇌물이라는 수사 구도에 관해 "완전히 엮은 것"이라고 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부인한 바 있다.
SK그룹 측은 최 회장 사면의 필요성을 장기간 공개적으로 주장했으나 재단 출연이 자체는 대가성이 없는 행위라고 주장하고 있다.
sewonlee@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