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한솔교육, 코로나19 피해 방문교사 소득 지원 등 '안전망 구축'

연합뉴스2020-03-11
한솔교육, 코로나19 피해 방문교사 소득 지원 등 '안전망 구축'


▲ 교육전문기업 한솔교육(대표 변재용)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방문 교사를 돕기 위해 소득 지원 등 구제책 마련 및 지원에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최근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 학교·유치원 등 공공 보육 기관 대상 교육부 휴원 지침이 발생한 가운데 확진자 발생 지역의 방문 교육 휴회 및 취소 요청이 급증하는 등 현장 교사의 경제적 타격이 극심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솔교육은 교사 피해 최소화를 위해 대구·경북 지역 내 소득 감소 교사를 대상으로 수수료를 선지급하고 추후 분납 상환 지원을 제공한다.
추후 전체 지역 피해 교사 조사를 진행해 일정 금액 이상 피해가 확인된 교사에게도 해당 지원을 확대 적용하겠다는 방침이다.
회사 관계자는 "확진자 발생 지역의 일부 교사의 소득 감소가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교사와 고객 모두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대책 마련에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솔교육은 전 조직원, 교사, 회원의 건강 상태를 점검하고 전국 700여개 지점 및 교육센터에 손 소독제와 마스크를 비치하며 코로나19 관련 불안감 해소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전 직원 및 교사 대상 개인위생 및 감염 예방 수칙을 주기적으로 교육하고 수업 일정 조정 또는 가정 대체 수업 등을 진행하며 전염병 확산 방지에 동참하겠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아울러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가정에서 스마트 기기를 이용해 수업할 수 있는 비대면 온라인 학습 프로그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1:1 캐릭터 화상 수업 프로그램 '신기한 나라 라이브(Live)' 무료 체험 수업 이벤트를 진행하는 등 학습 공백 최소화를 위해 다양한 지원을 지속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