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집단 감염 비상"…전국 지자체, 콜센터 긴급 점검·방역 강화

연합뉴스2020-03-10

"집단 감염 비상"…전국 지자체, 콜센터 긴급 점검·방역 강화
재택 근무·직원 분산·방역 물품 지원 등 대책 강구

밀접 공간 감염 우려[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전국종합=연합뉴스) 서울 구로구 콜센터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으로 방역 당국이 감염 매개가 될 수 있는 밀접 공간 시설 관리와 방역을 강화했다.
10일 지방자치단체들에 따르면 지자체들은 통신·보험사 등 콜센터를 점검해 근무 현황을 파악하고 방역 대책을 고심하고 있다.
콜센터 근무자들은 사무실에 밀집해 있는 데다가 고객과 통화를 해야 하는 업무 특성상 마스크를 착용하기도 어려운 실정이다.
콜센터들은 재택근무를 시행하거나 사무실 내 직원들 간의 간격을 넓히는 등 대책을 시행하고 있다.
광주시는 이날 현장을 방문해 실태 점검에 나섰으며 업체에는 방역 물품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발열 등 유증상자는 곧바로 격리할 수 있도록 요청하기도 했다.
광주에는 통신·보험사 등이 운영하는 64개 콜센터에서 7천여명이 근무하고 있다.
인천시도 현재 파악된 지역 18개 콜센터의 소독 등에 주력하기로 했다.
서울시와 경기도 역학 조사관과 실무자들이 참여하는 모바일 단체 대화방을 통해 수도권 3개 시·도 민간 콜센터 현황을 공유하고 대책을 마련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구로구 콜센터 관련 확진자 64명 중 인천 거주자는 콜센터 직원 13명, 접촉자 1명 등 14명이다.




강원도는 18개 시·군 자체적으로 운영하는 콜센터에 10∼20여명이 근무하는 것으로 보고 관리실태를 파악하고 있다.
또 시·군별로 각 지역 민간 콜센터 운영 상황에 따라 방역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
코로나19 피해가 집중된 대구에서는 콜센터 종사자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62개 콜센터에서 7천780여명이 일하는 점을 고려하면 상대적으로 피해 규모가 크지는 않지만 종사자 등은 추가 감염 예방에 힘을 쏟고 있다.
대구 컨택센터협회 관계자는 "지난달 18일 대구에서 첫 확진자가 나온 뒤 지역 콜센터에 공문을 보내 마스크 착용, 손 자주 씻기, 전화기 위생 관리 등을 적극적으로 요청했다"며 "협회에 속하지 않은 콜센터 운영 회사들도 전화기 마이크에 개인용 덮개를 씌우는 등 감염병 예방에 심혈을 기울이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손상원 강종구 임보연 김용민 기자)
sangwon700@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