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기술보증기금, 대구·경북 기업에 코로나 극복 특례보증

연합뉴스2020-03-06
기술보증기금, 대구·경북 기업에 코로나 극복 특례보증

기술보증기금 본점[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기술보증기금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대구·경북지역 중소기업을 위한 집중 지원에 나선다.
정윤모 기보 이사장은 6일 대구·경북지역 영업점 8곳을 방문해 현장 상황을 점검하고 특례보증과 보증 절차 간소화 등으로 중소기업의 코로나19 극복을 지원하도록 했다.
기보는 코로나19 피해기업 특례보증 대상을 기술 중소기업에서 공연, 전시산업, 행사대행업, 중국 수출입 예정 기업 및 간접 수출입 기업으로 확대한다.
기업 당 3억원 이내 운전자금을 지원하고, 보증 비율을 95%로 상향 조정하는 한편 보증료를 1.0% 고정한다.
기보는 특례보증이 신속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사이버영업점으로 보증신청 창구를 일원화했으며, 조사자료를 직접 수집하고 현장 방문 때 상담과 조사를 동시에 하는 등 절차를 간소화하기로 했다.
중소기업은 원클릭 보증제도를 이용해 기보 영업점을 방문하지 않고도 보증서를 발급받을 수 있다.
기보는 기존 보증을 대상으로는 1년간 전액 만기 연장을, 신용하락도 기업에 대해서는 사업장 현장 조사와 부가세신고자료 수집을 생략하는 등 기업 부담을 덜어 주기로 했다.
정 이사장은 "특례보증과 보증 절차 간소화 등 대구·경북지역 코로나19 피해기업을 실질적으로 지원해 지역경제가 하루빨리 활성화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pc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