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DTV 현대 관광휴양시설용지 개발계획 '행정절차' 진행

연합뉴스2017-03-16
대전 DTV 현대 관광휴양시설용지 개발계획 '행정절차' 진행
'소상공인 피해 우려'…승인 여부는 7월께 결정

대전 DTV 관광휴양시설 조감도[대전시 제공=연합뉴스]

(대전=연합뉴스) 정찬욱 기자 = 대전시는 ㈜현대백화점의 대덕테크노밸리(DTV) 용산동 관광휴양시설용지에 대한 세부 개발계획 제안서에 대한 검토와 행정절차를 진행키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현대백화점의 대덕테크노밸리 관광휴양시설용지 개발계획은 애초 대부분이 판매시설이어서 기업활동과 시민 여가·휴양활동 지원을 목적으로 하는 관광휴양시설용지 지정목적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지난 2015년 8월 반려됐다.
현대백화점이 올해 초 제출한 세부개발계획 제안서에는 호텔·컨벤션센터 설치, 테마공원(5가지 가든 밸리) 등 관광휴양시설용지 개발방향에 맞추기 위한 다양한 보완계획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부지 면적 9만9천690㎡에 판매시설(아웃렛)과 별동으로 호텔·컨벤션센터를 건립하고, 영화관과 테마공원(브룩가든, 파운틴가든, 컬처가든, 로망가든, 피크닉가든) 등의 각종 엔터테인먼트시설을 배치한다는 내용이다.
총 사업비는 2천140억원이다.
현대백화점 측은 지역 상생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 계획도 별도로 제출했다.
원도심 활성화와 청년 취·창업 지원, 지역상권 상생 등 지역상생 협력기금으로 60억 원을 출연하고 향후 추가적인 원도심 지원방안도 마련한다는 것이다.
해외명품 등 프리미엄 브랜드 위주의 매장 구성으로 기존 영세·소상권과 중복도 최소화하기로 했다.
또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1천800여 명을 지역주민으로 채용하고, 건설업체 총 공사비의 30% 이상을 지역 업체와 공동도급 하기로 했다. 로컬푸드 판매장 설치, 대전시 주요 맛집 입점, 청년디자이너 오픈마켓 설치 등도 추진한다.
현대백화점 측은 "무엇보다도 그동안 관외로 나가던 아웃렛쇼핑 수요를 흡수하고 연간 400만 명 이상의 외지인 방문을 유치, 9천억원의 생산유발 효과와 3천500억원의 부가가치 창출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대전시는 그동안 관광휴양시설용지의 지정목적 및 개발방향에 최대한 맞게 판매시설 외에도 호텔과 컨벤션 및 테마공원 등을 추가로 설치하는 안에 대해 실무협의를 계속했다.
사업비 추가부담, 매장규모 축소 등으로 현대 측이 난색을 보여 협의가 장기간 지연됐으나, 여러 차례 협의 끝에 이번 세부 개발 계획안이 제출됐다.
현대백화점은 최근 "대전 DTV 개발계획을 조속히 이행해 달라"며 "사업지연 시 원점 재검토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담은 공문을 대전시에 제출했다.
이에 대해 일부에서는 현대백화점 측이 자사 입장 만을 내세워 대전시를 압박했다는 비난도 일고 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화성(동탄), 남양주, 서울 여의도 등 현재 추진하는 다른 신규 출점지역과 비교해 (대전의) 사업 진척 속도가 매우 더뎌 후순위로 밀릴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으며, 사업 진행 지연에 따른 금융비용 부담이 커지는 등 사업성마저 급속히 악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유세종 대전시 과학경제국장은 "용산동 부지는 대덕테크노밸리의 중심에 있으나, 10여 년이 넘도록 미개발지로 방치돼 개발을 요구하는 지역민들의 바람이 높은 상황이지만 소상공인 등에 대한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지역살생발전을 위해 지속적인 협의와 보완을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시는 관계기관 협의와 주민공람, 사업자의 주민설명회, 도시계획·건축공동위원회 심의 및 고시, 건축인허가 및 대규모점포 개설등록 등의 절차를 거쳐 7월께 승인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대덕테크노밸리 관광휴양시설용지 개발계획이 승인되면 2019년 말에서 2020년께 완공될 것으로 보인다.
jchu2000@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