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금호 "더블스타와 맺은 계약서 보내달라" 산은에 요구

연합뉴스2017-03-16

금호 "더블스타와 맺은 계약서 보내달라" 산은에 요구
"인수 관련 정보 불충분" 문제 제기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금호타이어 인수를 둘러싸고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과 갈등을 빚고 있는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이번에는 인수 관련 정보가 불충분하다며 산은에 문제 제기를 하고 나섰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16일 "산은에 더블스타와 채권단이 체결한 금호타이어 주식매매계약서(SPA)를 송부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금호그룹은 "전날 산은으로부터 우선매수청구권 행사 여부를 알려달라는 공문을 받았으나 매각 가격, 주식 수 등 기본적인 정보만 기재했고 그 외 구체적인 매각 조건은 전혀 나와 있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선매수권 행사 시 가격뿐만 아니라 더블스타와 채권단이 맺은 모든 조건을 완전히 승계해야 하는데 이런 정보를 제대로 알려주지 않은 것은 문제"라고 설명했다.
산은이 보낸 공문에는 거래종결 전 확약사항, 선행조건, 손해배상 한도 등 세부적인 기타 매각 조건에 관한 설명이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금호그룹은 산은이 더블스타와 맺은 것으로 알려진 별도의 확약서 또는 계약서를 보내달라고 요청했다.
금호그룹은 "주식매매계약서와 별도의 확약서 또는 계약서를 수령한 뒤 면밀히 검토해 법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채권단을 상대로 금호타이어 매각조치 정지 가처분신청을 내겠다고 밝힌 금호그룹은 소송 시점에 대해 "아직 검토 중"이라고만 밝혔다.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연합뉴스TV 제공, 자료사진]
bryoon@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