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수출만이 살길"…부산 조선기자재 시장개척 지원

연합뉴스2017-03-16

"수출만이 살길"…부산 조선기자재 시장개척 지원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시가 조선업 불황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조선기자재 기업의 해외시장 개척 지원에 팔을 걷어붙이고 나선다.

조선기자재 기업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시는 오는 20일부터 24일까지 그리스 아테네와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2017 마리타임 소싱플라자'를 열고 그리스·덴마크 선주사와 부산 조선기자재업체 간 수출상담을 주선한다고 16일 전했다.
부산시, 코트라, 한국조선해양기자재조합 등이 주관하는 이번 행사에는 30여 개의 해외 선사들이 참여한다.
수출상담회 외에도 현지 전문가를 초청해 그리스와 덴마크의 선박 발주 동향, 에이전트 활용방안 등 세미나를 열고 선박기자재 산업단지와 선주협회도 방문할 계획이다.
부산시는 또 부산조선해양기자재조합과 함께 조선해양분야 전시회 연계 해외시장 개척사업을 벌인다.
이 사업은 해외에서 열리는 조선·해양 분야 전시회와 연계해 현지 바이어 상담회를 개최하는 행사로 올해 모두 3차례 열린다.
이달 27일부터 31일까지 베트남 호찌민에서 열리는 INMEX와 5월 4일부터 10일까지 이란 테헤란에서 열리는 오일쇼, 7월 10일부터 14일까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리는 Gas Indonesia Summit 등에 조선기자재 업체 26개사를 참가시킬 계획이다.
베트남, 이란, 인도네시아 3개국은 조선산업이 지속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으로 부품 기술력과 생산기반이 부족해 부산기업들의 시장진출 기회가 많을 것으로 기대된다.
부산시는 이밖에 올해 무역사절단 행사에 참가하는 조선기자재 기업에 항공료 80%와 현지숙박비의 50%를 지원한다.
joseph@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