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성윤모, 대구 산업단지공단 찾아 코로나19 대응 화상회의

연합뉴스2020-02-26

성윤모, 대구 산업단지공단 찾아 코로나19 대응 화상회의

코로나19 긴급대책 영상회의 주재하는 성윤모 장관[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가 대구·경북지역 산업단지 입주기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현황을 긴급 점검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26일 한국산업단지공단 대구경북지역본부를 방문해 화상회의를 개최하고 이 지역을 중심으로 전국 산단 입주기업의 애로를 듣고 방역대는 체계를 점검했다.
우선 구미산단 입주기업 대표자와의 면담에서 업무지속계획(BCP) 가동 등 대응 상황, 정부의 방역 협력체계, 보건용품 지원을 비롯한 건의사항, 생산 차질이나 수출 지연과 같은 피해 상황을 청취했다.
성 장관은 코로나19 대응이 어려운 기업에는 산단 방역도움센터를 통해 방역 장비를 대여하거나 마스크·손 소독제를 제공하고, 산단 보유시설에 입주한 기업 중 근로자 감염 등으로 인해 직접적인 피해를 본 기업에는 임대료를 월 100만원 이내에서 3개월간 30% 인하한다고 밝혔다.
대중국 수출입 기업에 대해서는 공장설립정보망(팩토리온)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해 피해품목의 생산 또는 원자재 구매 기업 정보를 제공하고 제조기업 간 거래 매칭을 주선한다.
산단공은 코로나19로 인해 소규모 사업장의 생산라인이 중단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 전국 11개 주요 산단에 방역도움센터를 구축하고 방역물품 대여, 산단 내 다중이용시설 방역, 마스크와 손 소독제 제공, 지방자치단체·보건소 연계 중소기업 방역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특히 대구·경북지역의 37개 산업단지 관리기관을 연계해 피해 상황을 파악하고 산업 현장 방역 조치 등 대응 체계를 강화할 계획이다.
성 장관은, "방역도움센터와 11개 산업단지공단 지역본부가 지자체, 보건소 등과 협조해 철저한 방역 조치를 하고 기업과 긴밀하게 소통하면서 산단 기업의 피해 상황을 신속히 파악해 산업부와 관련 기관의 지원책을 활용한 현장 지원을 강화해달라"고 당부했다.
산업부는 산단 입주기업의 원자재, 부품 수급 문제 등 애로사항을 관계 부처·기관의 지원책을 활용해 해결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추가경정예산 편성을 통해 지역 활력 조기 회복, 지역산업 위기 대응 경쟁력 강화, 위기조기경보 시스템 구축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eu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