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기업들 힘내세요…대구은행 코로나19 피해기업에 금융지원

연합뉴스2020-02-25

기업들 힘내세요…대구은행 코로나19 피해기업에 금융지원
특별대출·분할상환 유예·보증 대출 등 2천100억원 규모

[대구은행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구=연합뉴스) 임상현 기자 = DGB대구은행이 대구·경북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기업을 위한 다양한 금융지원책을 마련했다.
25일 대구은행에 따르면 대구신용보증재단과 함께 코로나19 피해기업을 대상으로 1천억원 규모 보증대출을 한다. 업체당 7천만원 이내에서 중도 상환수수료 없이 지원받을 수 있다.
한국가스공사와 상생펀드를 통해 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업체당 5억원씩 최대 2.7%까지 금리를 감면해주는 '더 좋은 지역경제를 위한 특별대출'도 진행한다.
또 1개월 이내 원금상환이 도래하거나 현재 분할상환 중인 대출계좌는 기본 3개월 범위에서 상환유예를 해준다. 코로나19 관련 피해 사실을 증빙하면 최장 6개월까지 연장할 수 있다.
중국 수출입 거래처 가운데 코로나19 피해가 확인되거나 예상되는 업체를 대상으로 수출입 업무로 발생하는 제반 수수료도 감면한다.
수출업무 혼선을 막기 위해 중국 후베이성 우한 지역을 포함해 중국 전 지역 운송 서류 발송 지연 및 발송 불가지역도 신속하게 안내한다.
특히 코로나 19 피해를 본 경북지역 중소기업에는 업체당 5억원 한도로 100억원 규모 긴급경영자금을 지원한다.
대구은행은 앞서 이달 초부터 코로나19 확진 발생지역에서 사업을 하거나 국외 확진 발생지역과 수출입 거래를 하는 중소기업에 특별자금 1천억원을 지원하고 있다.
업체당 최고 5억원까지 우대금리를 적용한다.
발생지역이 아닌 곳의 숙박·음식점업, 예술·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 교육 서비스업, 도소매업, 보건업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 등 간접 피해기업도 지원한다.
대구은행 관계자는 "자금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기업들을 위한 실질적 지원방안을 계속 마련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shlim@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