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차병원 이지연 교수팀 "채소·과일 무릎관절 통증완화에 효과적"

연합뉴스2017-03-15

차병원 이지연 교수팀 "채소·과일 무릎관절 통증완화에 효과적"

차병원 차움 가정의학과 이지연 교수

▲ 차병원 차움(원장 이동모) 가정의학과 이지연 교수가 국립의료원, 서울대학교, 연세대학교 교수팀과 함께 진행한 연구에서 채소, 과일 내에 항산화, 항염증, 면역조절 물질들이 시너지 효과를 내 무릎 관절염의 통증을 완화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5일 밝혔다.
고령층의 관절염 개선에 활용될 의미 있는 이번 연구결과는 프랑스 학술지 '영양건강노화(The Journal of Nutrition, Health & Aging)'에 수록됐다.
이지연 교수팀은 균형 잡힌 영양 섭취가 관절과 뼈의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이론을 바탕으로 특히 채소와 과일 섭취가 골 관절염에 끼치는 영향력에 대해 연구했다.
2010년부터 2011년까지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인구 중 만 50세 이상 성인 총 5천768명을 분석 대상자로 선정해 흡연 여부, 소득 및 교육 상태, 만성질환 여부, 객관적인 무릎 관절염의 심각도 등 무릎 관절 통증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변수들을 모두 통제한 후 분석을 진행했다.
이 교수팀 측은 "총 4그룹으로 나눈 이번 연구에서 채소와 과일 섭취량이 가장 많은 A 그룹은 섭취량이 가장 적은 D 그룹에 비해 무릎 통증 호소율이 46%가량 감소했으며 채소와 과일 섭취를 따로 분류하였을 때에도 각각 43%, 30%의 무릎 통증 발생 감소율을 보였다"라며 "이번 연구는 채소와 과일 섭취가 무릎 관절 통증의 심각도 감소와 유의미한 관련성을 갖는다는 것을 보여준다"라고 전했다.
차움 가정의학과 이지연 교수는 "무릎 통증을 완화하기 위해서는 특정 항산화제나 비타민제와 같은 단일 영양소의 섭취보다는 다양한 영양소가 함유된 채소, 과일을 골고루 섭취하는 것이 효과적"이라며 "채소와 과일의 섭취량은 연령이 증가함에 따라 오히려 감소하는 경향을 보이는 만큼 노년층을 대상으로 채소와 과일 섭취의 효능에 대한 집중적인 교육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