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금감원, 코로나19 확산에 비상기구 설치…금융사 검사 일시중단

연합뉴스2020-02-24

금감원, 코로나19 확산에 비상기구 설치…금융사 검사 일시중단
윤석헌 원장 주재 금융상황 점검회의 개최…비상대응계획 점검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1월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금감원에서 금융 소비자 보호와 혁신금융 지원 기능 강화를 핵심으로 하는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고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금융감독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고자 비상대책기구를 확대·설치한다고 24일 밝혔다.
금감원은 이날 오후 윤석헌 원장 주재로 금융상황 점검 회의를 열고 금융 부문 비상대응 계획을 강화했다.
윤 원장은 이날 감독 당국의 적극적인 조치, 금융권의 감염병 차단 및 금융소비자 피해 예방, 실물경제 충격 최소화 등을 주문했다.
이에 따라 금감원은 기존 대응 체계를 강화해 비상대책기구를 설치한다. 이 기구의 위원장은 유광열 수석부원장이 맡는다.
금감원은 또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확산세가 심각한 지역 등에서는 현장 검사를 한시 중단하고, 다른 지역에서도 검사를 최소화하기로 했다.
또 코로나19 확산을 틈탄 보이스피싱(전기통신금융사기), 스미싱(문자를 활용한 금융사기), 증권시장 불공정거래 등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고, 적발될 경우 단호하게 조치할 방침이다.
이 밖에도 금감원은 영업점 폐쇄 등 금융회사의 즉각적인 조치, 자체 비상대응계획(BCP) 점검·보완, 일일보고 체계 구축 등을 추진한다. 이날 오전 현재 대구·경북 지역에서는 은행·증권·보험 등 금융회사 영업점 29곳이 폐쇄됐다.
아울러 금융 애로 상담과 비대면 민원 응대를 활성화하고, 금융회사 면책 조치를 통해 금융권 지원을 독려한다는 방침이다.
코로나19의 국내 확산으로 위험 회피 경향이 강화하면서 금융시장에서는 변동성이 확대했다.
주말 사이 확진자 급증, 위기 단계 격상 등으로 이날 코스피는 3.87% 급락했고,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11원이나 급등했다.
다만 금융시장에서는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같은 과거 전염병 사례, 정부의 전방위적 대응 등으로 금융 시장이 복원력을 보여주리라는 견해가 다수라고 금감원은 전했다.
soh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