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경기도박물관, 8월 재개관 앞두고 브랜드 이미지 교체

연합뉴스2020-02-17

경기도박물관, 8월 재개관 앞두고 브랜드 이미지 교체
파란색 바탕에 '경기도' 초성 'ㄱㄱㄷ' 사용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경기도박물관은 오는 8월 재개관을 앞두고 통합브랜드 이미지(MI·Museum Identity)를 교체한다고 17일 밝혔다.
경기도박물관 새로 교체되는 MI(아래)[경기도박물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4년 만에 바뀌는 새 MI는 경기도를 상징하는 파란색 계열과 단어 '경기도'에서 초성 'ㄱㄱㄷ'를 사용해 장소의 정체성을 표현했다.
전체적인 MI 형태는 영어로 박물관 'Museum'의 맨 앞글자 'M'을 활용해 '열린 문'을 형상화했다고 도박물관 측은 전했다.
새 MI는 '경기뮤지엄파크'의 통합브랜드로도 사용된다.
경기뮤지엄파크는 경기도 공립 뮤지엄 6곳 가운데 용인시에 있는 경기도박물관, 경기도어린이박물관, 백남준아트센터 등 3개 기관을 일컫는 개념이다.

도박물관 관계자는 "경기뮤지엄파크와 경기도박물관이 같은 이미지를 사용함으로써 도민에게 친숙한 공간으로 다가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상설전시실 전면 리뉴얼 공사로 지난해 9월부터 휴관 상태인 도박물관은 오는 8월 재개관한다.
you@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