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동부대우전자, 지분 49.4% 中 오크마에 매각 추진

연합뉴스2017-03-14

동부대우전자, 지분 49.4% 中 오크마에 매각 추진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동부그룹이 동부대우전자의 지분 49.4%를 중국 가전업체 오크마에 넘기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전자업계에 따르면 오크마는 국내 사모펀드(PEF) 운용회사인 자베즈파트너스와 손잡고 동부대우전자의 지분 49.4% 인수 협상을 벌이고 있다.
이 지분은 동부그룹이 2013년 대우전자를 인수할 때 1천356억원을 조달하는 대가로 재무적투자자(FI)들에게 넘겨준 것이다.
현재 KTB프라이빗에쿼티와 SBI프라이빗에쿼티가 보유하고 있다.
나머지 지분 50.6%는 1대 주주인 동부하이텍(18.4%), 김준기 동부그룹 회장(9.2%), ㈜동부[012030](6.6%), 동부라이텍(1.8%) 등이 나눠 갖고 있다.
매각이 성사될 경우 매각 금액은 1천800억원 안팎이 될 것으로 시장에선 보고 있다.
업계에서는 오크마가 동부대우전자의 지분 49.4%를 사들일 경우 거둘 상업적 시너지 효과를 노려 인수에 나선 것으로 보고 있다.
경영에는 관여할 수 없지만 40여개국에 6개 생산법인과 30여개 판매법인을 갖춘 동부대우전자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해외시장에 진출할 수 있다는 것이다. 동유럽, 남미 등 시장에서 과거 형성된 대우의 브랜드 가치도 유용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동부대우전자로서는 매각이 성사되면 재무적투자자들의 투자를 받으며 맺은 재무약정의 부담을 덜 수 있다.
동부대우는 당시 2018년까지 기업공개(IPO)를 하기로 했는데 지키지 못하면 투자금에 연간 8%의 이자를 붙여 되갚아야 한다.
또 순자산이 1천800억원 이하로 떨어지면 동부그룹 보유 지분까지 포함해 동부대우전자를 매각하기로 했다.
동부대우전자는 또 이번 매각으로 프리미엄 제품이나 생산라인에 대한 추가 투자자금 유치도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오크마는 1987년 설립된 가전업체로 내수 시장을 중심으로 성장해 2013년까지 15년 연속 중국에서 냉장고 판매 1위를 차지했다. 2015년에는 매출 36억 위안(약 6천억원), 영업이익 1천922만 위안(약 32억원)의 실적을 거뒀다.
동부대우전자 관계자는 "오크마를 포함해 2∼3곳의 인수 후보와 협상을 벌이고 있는 중"이라며 "아직 결정된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말했다.
sisyphe@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