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꽃사진작가 고홍곤, 7번째 개인전 '이봄, 환한 꽃몸살로

연합뉴스2017-03-14

꽃사진작가 고홍곤, 7번째 개인전 '이봄, 환한 꽃몸살로


▲ 야생화를 소재로 천착해 온 사진작가 고홍곤의 7번째 개인전이 오는 21일부터 27일까지 서울 역삼1동 문화센터 1층 전시장에서 열린다.
'이봄, 환한 꽃몸살로' 를 주제로 한 이번 개인전은 사계절을 바탕으로 '설렘', '솟음', '여유', '사유'라는 4개의 테마로 구성해 총 40점의 야생화 사진이 글과 함께 포토에세이 형식으로 전시된다.
이번 전시회를 통해 고홍곤 사진작가는 바쁜 도시생활에 휘둘려 휴식을 모르고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모진 겨울을 이겨내고 끝내 피어나는 꽃을 통해 삶을 뒤돌아보는 여유를 찾아 주고자 했다.
고 작가는 "신의 분신인 꽃은 척박한 곳에서도 탓하지 않고 끝내 피워내며, 또한 자신의 향기와 꿀을 기꺼이 나누며 살아간다"고 말했다.
고홍곤 작가는 2003 홍익대학교 산업미술대학원 사진디자인과를 졸업한 뒤 '꽃, 향기 그리고 미소'(2006년), '꽃심, 나를 흔들다'(2007년), '희망, 꽃빛에 열리다'(2009년), '세상, 너를 꽃이라 부른다'(2011년), '굽이굽이 엄마는 꽃으로 피어나고'(2013), '꽃시계는 바람으로 돌고'(2015) 등 꽃을 주제로 한 개인전을 여섯 차례 열었다. (연합뉴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