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박영선 장관 "신종코로나 피해 소상공인에 융자·보증지원"(종합)

연합뉴스2020-02-11

박영선 장관 "신종코로나 피해 소상공인에 융자·보증지원"(종합)
아산지역 시장상인들 "2, 3개월도 못 버텨…지원절차 간소화해야"

(서울=연합뉴스) 윤지현 기자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 확산으로 피해가 예상되는 소상공인들에게 자금 융자와 특례 보증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충남 아산 온양온천시장을 방문, 조봉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이사장 등과 함께 신종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현지 소상공인들과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이같이 약속했다.
박 장관은 "당장 피해가 예상되는 음식·숙박, 생활밀착형 소매업, 관광업 등에 종사하는 소상공인들의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지원하겠다"며 "금융, 마케팅, 위생용품 등 추가 지원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산 온양온천시장을 방문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중기부 제공]
지역 상인들은 경기가 좋지 않은 상황에서 신종 코로나까지 겹쳐 어려움이 크다며, 경영안정 자금의 신속한 집행과 세제 지원 등을 요청했다.
김경회 전국중소상공인협회 아산지회장은 "지원이 신속히 되지 않으면 2~3개월도 못 버틸 것"이라며 "긴급상황에 맞게끔 서류를 추후 제출하는 등 절차를 간소화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기정 대한숙박업중앙회 아산시지부장은 "평소 80~90% 차던 지역 숙박시설이 지난 주말에는 20%만 찼다"며 "방역 지원이 시급하고 전기세 등 세금 감면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박 장관은 이어 피해 소상공인에 긴급보증을 공급하고 있는 충남신용보증재단을 찾아 상담창구 직원을 격려하고 상담 중인 소상공인들을 위로했다.
김병근 신용보증재단중앙회장은 "인원이 갑자기 몰리면서 업무 처리가 지연되고 있어 인력 충원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중기부가 지역 신용보증재단의 인력확충을 비롯해 신속한 보증 공급을 위해 제도를 개선하는 등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박 장관은 마스크 5천개와 손 소독제 200개를 온양온천시장 상인회장 등 소상공인 대표들에게 전달했다.
yjh@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