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신종코로나 확산으로 자동차 산업 집중된 아산·서산 큰 타격"

연합뉴스2020-02-10

"신종코로나 확산으로 자동차 산업 집중된 아산·서산 큰 타격"
충남연구원 "피해 최소화 긴급 운영자금 등 지원 필요"

서산의 한 자동차 공장 생산라인[서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공주=연합뉴스) 이은파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자동차 산업이 집중된 충남 아산과 서산이 큰 타격을 받을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김양중 충남연구원 연구위원은 10일 '신종코로나로 인한 충남 자동차 산업 영향 및 대응 방안 분석'이란 자료에서 "신종코로나로 인한 중국 자동차 부품공장의 가동 중단은 충남 자동차 산업의 피해로 이어질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충남은 자동차 산업 비중은 전국의 12.9%를 차지한다. 아산에는 현대자동차 공장이, 서산에는 동희오토 공장이 있으며 수백개의 협력업체가 가동 중이다.
김 연구위원은 "충남 공장의 가동중단(1주 중단 기준)으로 국내 자동차 산업의 경우 5천701억원의 생산 감소가, 충남은 4천626억원의 생산 감소가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자동차부품 기업의 피해 최소화를 위해 수입부품 대체 생산을 위한 긴급 운영자금과 설비투자자금을 융자 지원하고, 직접적인 피해가 우려되는 자동차부품 중소·중견 기업에 대해 특례보증과 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연구위원은 "자동차부품연구원과 충남테크노파크 자동차센터 등의 기술인력과 경영·기술 컨설팅을 지원하고, 생산 위주 지원에서 탈피해 지원의 다각화를 도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충남도는 이날 중소기업 경영안정자금 300억원, 소상공인자금 200억원 등 총 500억원을 융자 지원한다고 밝혔다.
sw21@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