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세계 3위 높이…롯데월드타워 123층 전망대 22일 개장

연합뉴스2017-03-14

세계 3위 높이…롯데월드타워 123층 전망대 22일 개장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국내에서 가장 높은 123층 전망대가 문을 연다.
롯데월드는 오는 22일 국내 최고, 세계 3위 높이의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SEOUL SKY)를 개장한다고 14일 밝혔다.
서울스카이는 지상에서 500m 높이, 롯데월드타워 117~123층 총 9개 층으로 구성돼 있다.
시간당 900명 동시 수용이 가능하며 지하에서 2대가 상하로 붙어서 동시에 운행하는 더블데크(Double Deck) 엘리베이터 '스카이셔틀'을 타면 전망대까지 1분이면 도착한다.
서울스카이는 총 3개 항목으로 기네스 월드 레코드에 등재됐다.
118층에 있는 스카이데크는 '가장 높은 유리바닥 전망대'로, 지하 2층에서 121층을 분속 600m로 오가는 엘리베이터 스카이셔틀은 '최장 수송거리와 가장 빠른 더블데크 엘리베이터' 등이 공식 기록으로 인증됐다.
서울스카이에서는 한강과 남한산성 등 서울의 전경이 한눈에 펼쳐진다. 날씨가 좋으면 가시거리가 최대 40㎞로, 인천 송도와 서해까지 볼 수 있다.
118층의 투명 유리바닥 전망대인 스카이데크는 45㎜의 접합 강화유리로 제작돼 ㎡당 1t(톤)의 무게를 견딜 수 있다. 체중 75kg인 사람이 동시에 222명까지 올라갈 수 있는 정도다.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118층 '스카이데크'[롯데월드 제공]

120층에는 야외에서 풍광을 즐길 수 있는 '스카이테라스', 최고층인 123층에는 라운지 바인 '123 라운지'가 마련됐다.
서울스카이는 실내에 있는 사람 수를 파악할 수 있는 '피플카운트 시스템'을 활용해 적정 수준의 입장객 수를 유지하고 보안을 강화하기 위해 얼굴인식 시스템과 공항 수준의 검색대도 설치했다. 전망대 곳곳에 보안요원을 배치하고 폐쇄회로(CC)TV를 설치했다.
서울스카이는 지하 1층과 2층에서 입장할 수 있는데 이곳에도 한국과 롯데월드타워를 소개하는 대형 미디어 월 등이 소개돼 관람객들의 눈길을 끈다.
롯데월드는 올해 서울스카이에 총 230만 명의 입장객을 목표로 잡았다. 롯데월드 어드벤처, 아쿠아리움과 서울스카이로 연간 총 1천200만 명의 입장객을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박동기 롯데월드 대표이사는 "한국의 아름다움과 자부심이라는 콘셉트로 지어진 만큼 앞으로 가장 한국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인 것이라는 찬사를 받을 수 있는 장소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dylee@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