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아모레퍼시픽, 용인 기흥에 뷰티산업단지 조성

연합뉴스2017-03-14
아모레퍼시픽, 용인 기흥에 뷰티산업단지 조성
52만4천㎡ 규모…연구·생산시설 등 건립 예정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아모레퍼시픽이 2020년까지 경기도 용인에 1천600여억원을 들여 화장품 단지인 뷰티 산업단지를 조성한다.
도와 용인시, 아모레퍼시픽은 이를 위해 14일 오전 도청에서 남경필 지사와 정찬민 용인시장,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산업단지 조성을 위한 투자 MOU를 체결했다.

뷰티산업단지 조감도[경기도청 제공=연합뉴스]

아모레퍼시픽은 1천630억원을 투자해 용인시 기흥구 보라동 일대 52만4천여㎡ 부지에 새로운 연구시설 및 생산시설을 조성한다. 2018년 착공해 2020년 준공을 목표로 한다.
아모레퍼시픽은 앞으로 이곳에 다양한 연구·생산시설 건립 등을 위해 수천억 원을 추가 투자할 것으로 알려졌다.
도는 뷰티 산업단지가 인근 기흥 ICT밸리, 지곡동 바이오메디컬BIX, 덕성산업단지 등과 네트워크를 형성해 시너지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한다.
특히 뷰티산업단지 조성으로 4천900여개의 일자리가 만들어지고, 2조원 이상의 경제 파급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한다.
한편 아모레퍼시픽은 보라동 인근의 장기 미집행시설인 통산근린공원(7만㎡)을 130억원을 들여 조성, 시에 기부채납할 예정이다.
이날 협약식에서 남경필 경기지사는 "뷰티 산업은 미래 성장 산업"이라며 "용인 뷰티 산업단지 조성이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도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바탕으로 국내 화장품 업계의 경쟁력을 높이는 동시에 지역 경제 발전에 기여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kwang@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