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소상공인·중국 진출 중소기업에 마스크 31만개 지원

연합뉴스2020-02-02

소상공인·중국 진출 중소기업에 마스크 31만개 지원

신종코로나 확산 우려, 마스크 구입하는 시민들(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신종코로나 확산 우려로 개인 위생용품 판매량이 크게 늘었다. 29일 서울 시내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고르고 있다. 2020.1.29 ryousant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는 중기중앙회 등 민간 지원을 받아 국내 소상공인·전통시장 상인과 중국 소재 우리나라 중소기업에 마스크 총 31만개를 긴급 지원한다고 2일 밝혔다.
중기부는 우선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으로부터 마스크 30만개를 지원받아 전국 62개 소상공인지원센터에 각 2천개씩 총 2만4천개를 배부한다. 이 마스크는 전통시장 상인회와 상점가 등지의 상인에게 5일부터 전달된다.
나머지 17만6천개는 관광객이 많이 찾는 문화관광형 전통시장과 동대문·명동 등 관광지 상권에 중점적으로 배포한다.
또 중기중앙회 지원으로 마스크 1만개를 추가로 확보해 중국 베이징·상하이·시안·충칭·광저우 소재 수출 비아이 및 칭다오 중소기업지원센터에 1천600여개씩을 나눠준다. 이는 중국에 있는 우리나라 중소기업에 전달된다.
한편, 중기부는 수출입은행·중기중앙회·코트라·중진공 등 수출 유관기관과 협력해 중국에 있는 우리나라 중소기업 현황을 파악하고 후베이성 소재 우리나라 중소기업 명단을 활용해 피해 발생 여부 확인을 위한 세부 조사를 한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급속한 확산에 따라 중국 소재 우리나라 중소기업의 피해가 우려되는 것은 물론, 국내 여파에도 큰 우려가 예상되는 엄중한 상황"이라며 "이번 마스크 배포를 시작으로 코로나 사태로 인한 중소기업·소상공인의 애로사항을 신속히 파악해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노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ts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