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한국철도, 설 연휴 철도 운행 특별대책 마련…166회 증편

연합뉴스2020-01-21

한국철도, 설 연휴 철도 운행 특별대책 마련…166회 증편

설 수송 점검회의[한국철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한국철도가 오는 23일부터 27일까지를 '설 특별 수송 기간'으로 정하고, 철도 이용객을 위해 수송력 증강·안전·서비스 등 분야별 대책을 추진한다.
수송력 증강을 위해 열차 운행 횟수를 평시보다 166회 늘려 모두 3천496회 운행한다.
KTX는 주말 운행계획을 적용해 좌석을 평소보다 7만3천석 더 늘렸다. 수요가 많은 주요 노선에는 새마을호와 무궁화호 등 일반열차도 80회 추가 운행한다.
ITX-청춘, 수도권 전철 등 광역철도는 주말 수준으로 운행한다.
귀경 수요가 집중되는 25~26일에는 KTX 등 간선 여객열차와 연계할 수 있는 심야 전철을 56회 추가하는 등 평소보다 열차를 86회 늘려 모두 1만1천38회 운행한다.
연휴 다음날인 28일에는 평상시 월요일 새벽에만 운행하는 KTX를 3회 투입해 장거리 출근객의 편의를 높일 계획이다.
한국철도는 지난 한 달 간 설 특별 수송 대비 안전 점검을 마쳤다.
설 특별수송 기간에는 특별교통 대책본부를 24시간 운영한다.
관제, 여객, 광역, 물류, 차량, 시설, 전기 등 7개 분야별로 모두 162명이 열차 운행 상황을 실시간 모니터링한다.
장애나 사고에 대비 전국 주요 거점에 비상 차량을 배치하고 기동수리반도 운영한다.
오송, 대전, 익산 등에 KTX와 무궁화 등 열차 3편성을, 서울, 제천, 경주, 부산, 익산, 광주, 영주 등 14개 역에 동력차 14량을 배치한다.
전국 52개 역에 차량을 응급조치할 수 있는 170명의 기동수리반을 운영하는 응급체계도 구축했다.
전국 안내 인력을 보강해 총 1만3천155명이 철도 이용객의 안전과 서비스를 책임진다.


전국 주요 역에서는 다과, 전통차 등을 무료로 제공하고, 전통놀이 체험 등 문화행사도 준비했다.
클래식과 가요, 합창단 음악회 등 다양한 공연이 펼쳐지고, 즉석 사진 서비스나 노래자랑 등 특색있는 행사가 열린다.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은 "열차를 타고 고향 다녀오시는 길이 편안하고 행복할 수 있도록 철도 안전과 서비스를 빈틈없이 하겠다"고 밝혔다.
ju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