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무주공산' 억대 SUV시장서 수입차 질주…5년만에 판매 2.7배로

연합뉴스2020-01-19
'무주공산' 억대 SUV시장서 수입차 질주…5년만에 판매 2.7배로
벤츠·BMW 등 지난해 판매 2만대 육박…제네시스 GV80로 안방 되찾나

제네시스 'GV80' 신차 발표회(고양=연합뉴스) 김병만 기자 = 15일 오전 경기 고양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에서 현대자동차 제네시스의 첫 SUV 'GV80' 신차 발표회가 진행되고 있다. 2020.1.15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대형 고급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수요가 늘어나며 가격이 억대를 넘나드는 수입차 브랜드 차량 판매가 폭발적으로 확대됐다.
19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 통계를 보면 지난해 국내에서 판매된 수입차 럭셔리 SUV는 1만9천644대로 2만대에 육박했다.
전년 1만7천6대에 비해 15.5% 증가했다.
지난해 전체 수입차 판매는 24만4천780대로 6.1% 감소했는데 고급 SUV 시장만은 성장한 것이다.
고급 SUV 판매는 2014년(7천237대)에 비하면 5년 만에 2.7배로 뛰었다. 1만대를 넘은 것은 2015년이다.
지난해 최다 판매 모델은 랜드로버 디스커버리(4천345대)와 아우디 Q7(4천155대)이다. 두 모델 점유율이 22%와 21%로 총 43%에 달한다.
이어 BMW X5가 2천205대, 메르세데스-벤츠 GLE는 2천3대, 볼보 XC90이 1천416대, 렉서스 RX가 1천305대 순이다.

BMW X6도 971대로 1천대 가까이 팔렸고 레인지로버 스포츠 722대, 캐딜락 XT5 596대, 인피니티 QX60 263대 등도 세자릿수 이상 판매됐다.
국내 브랜드 모델이 없는 무주공산에서 수입차 브랜드들은 공세를 강화했다.
지난해 BMW X5가 2월, 아우디 Q7은 7월, 벤츠 GLE 9월, 볼보 XC90이 10월에 새 모델 판매를 시작했다.
다만, 렉서스 RX는 2016년 2월 판매가 시작돼 출시된지 다소 지난 구형 모델이고 디스커버리도 2017년 7월 소개됐다.
제네시스 GV80는 이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고 올해 판매 목표를 2만4천대로 잡았다. 그동안 대기하던 수요가 몰리며 첫날 약 1만5천대 계약이 이뤄졌다.
GV80는 수입차 브랜드에 고스란히 내 준 안방 자리를 뒤늦게나마 되찾을 것으로 보인다. 올해 GV70까지 나오면 판도는 상당히 달라질 수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지난해 GV80을 기다리면서 구매를 늦추는 경우가 많아서 럭셔리 SUV 판매량이 다소 주춤해하며 2만대를 넘지 않았다"고 말했다.
제네시스로선 국내 시장에서 판매량 이상의 성과가 필요하다. 2분기께 미국 등 해외시장 진출을 앞두고 벤츠 GLE, BMW X5, 볼보 XC90 등 세계적인 자동차 브랜드의 모델과 붙어서 승산이 있음이 우선 국내에서 확인할 필요가 있다.

GV80은 이번에 나온 디젤 모델 가격이 6천580만원에서 출발하지만 옵션을 많이 추가하면 8천만원대로 올라선다.
벤츠 GLE(9천30만원), BMW X5(1억20만원) 보다 싸지만 약 8천만원선인 아우디 Q7과 볼보 XC90와는 큰 차이가 없다.
국내에서는 전국에 촘촘히 깔린 현대차 판매망과 서비스망을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구매, 관리가 편하다는 장점이 받쳐준다.
그런 이점이 없는 해외에서 성공하기 위해선 먼저 국내 소비자들로부터 브랜드 가치와 디자인, 성능 등 상품성에서 인정을 받아야 한다.

[표] 수입 SUV 판매 동향
mercie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