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중기청, 중국 수출기업 역량강화 위해 500억원 추가투입(종합)

연합뉴스2017-03-09

중기청, 중국 수출기업 역량강화 위해 500억원 추가투입(종합)
'대(對)중국 수출중소기업 간담회' 개최
수출 중기 "한류 사라질까 우려…정부가 신규 시장 개척 도와야"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중국 수출이 점점 어려워지는 것은 현실입니다. 한류에만 기대지 말고 중소기업이 신규 시장을 개척할 수 있도록 정부가 도왔으면 합니다."
9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대(對)중국 수출중소기업 간담회'에 참석한 B2B(부품소재)·B2C(소비재)·콘텐츠 등 중소기업은 이처럼 입 모아 강조했다.
이번 간담회는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에 따른 갈등 등으로 어려움이 있는 대중국 수출과 관련해 정부와 수출 중소기업, 유관기관이 모여 현황을 점검하고 향후 정책 방향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참석기업들은 사드 갈등과 중국의 보호무역주의 강화 등 때문에 생긴 통관 지연, 인증강화 등 애로사항을 체감하고 있고, 실제로 매출 등에 타격이 있을까 봐 우려된다고 전했다.
㈜HM인터네셔널의 정경호 본부장은 "현재 중국 유명 쇼핑몰에 들어가는 제품 수천건이 세관에 압류된 상태"라며 "제품가는 총 2억원이고 배상액 5천만원 정도이지만 이후 간접적으로 받을 매출 감소 영향도 상당히 클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케미랜드 관계자도 "예전에는 중국에 화장품을 수출하면 적어도 8개월 안에는 위생허가가 났지만 최근에는 2∼3년씩 나지 않고 있다"며 "지난해 중국 쪽 시설에 투자한 회사들이 많을 텐데 화장품 업계 자체가 힘들어지니 다들 걱정이 많다"고 전했다.
이들은 해외인증 획득을 지원하고 신속한 법령정보를 제공하는 등 수출 중소기업의 보호무역 대응역량 제고와 신흥시장 진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해달라고 건의했다.
㈜클레어스코리아의 이은철 실장은 "한류에 기반해 대중국 수출이 활성화돼 있지만 만약 한류가 소멸하면 어떻게 될지 걱정된다"며 "그런 부분에서 정부가 수출 다변화 등을 고민하며 지원해줬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 로보로보의 장창남 대표는 "중국과의 갈등 때문에 사업 확대, 신규 제품 출시 등 사업 방향을 어떻게 잡아야 할지 고민하고 있다"며 "그런 부분들을 해소하기 위해서라도 국가 기관에서 도움을 줬으면 한다"고 제안했다.


주 청장은 지난달부터 전국 14개 지방수출지원센터를 통해 운영 중이던 보호무역 모니터링 체계를 중국대응 태스크포스로 격상하고, 대중국 수출기업에 대해서는 밀착관리를 통해 수출 애로를 실시간으로 파악하기로 했다.
발굴된 애로에 대해서는 개별대응 과제와 제도적 대응과제로 구분하고 유형별로 차별화된 문제해결형 대응을 지원한다.
긴급경영안정자금 신청요건에 '보호무역 피해기업'을 추가하고 긴급경영안정자금 지원 예산을 현행 750억원에서 1천250억원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또 중국 글로벌 온라인 플랫폼 업체와 협력, 유망 수출중소기업의 전략적 B2B 시장진출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도입하고 중국 민간기업과 공동 운영하는 '프리미엄 매장'을 신규로 설치한다.
아세안, 아(阿)중동, 중남미, 인도 등 신흥지역으로 수출시장을 다변화해 중국·미국 등에 쏠린 무역 의존도를 완화할 계획이다.
주영섭 중소기업청장은 "대중국 수출기업의 역량 강화를 지원하기 위해 500억원의 예산을 추가로 투입할 계획"이라며 "수출업계 동향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면서 애로가 발생할 시 신속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 청장은 "한류에만 의존하면 추후 거품이 꺼졌을 때 회복이 어려울 수 있으니 수출 지역을 다변화해 신규 시장을 개척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야 할 것"이라며 "중소기업 글로벌화를 위해 민관이 힘을 합쳐 최선을 다하자"고 강조했다.

대중국 수출 중소기업 간담회(서울=연합뉴스) 대중국 수출 중소기업 간담회에서 주영섭 중소기업청장이 발언하고 있다.<<중소기업청 제공>>
kamja@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