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월성 1호기 영구정지 결정에 경주지역 찬반 갈려

연합뉴스2019-12-24

월성 1호기 영구정지 결정에 경주지역 찬반 갈려
반핵단체 "늦었지만 다행"…한수원 노조 "모든 수단 동원해 막겠다"

원안위, 월성 1호기 영구정지 결정(서울=연합뉴스) 경북 경주시 월성원자력발전소 1호기의 영구 정지가 표결로 확정됐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24일 112회 전체 회의에서 '월성 1호기 운영변경허가안'을 심의·의결했다. 사진은 지난 2012년 11월 13일 월성 1호기의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주=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가 24일 경북 경주 월성원자력발전소 1호기 영구정지를 확정하자 경주에서는 찬반 목소리가 엇갈렸다.
24일 경주시에 따르면 1982년 11월 21일 가동을 시작한 월성 1호기는 1983년 4월 22일 준공과 함께 상업 운전을 시작해 30년 설계수명이 끝난 2012년 11월 가동을 중단했다.
원안위 의결로 2022년까지 10년 연장운전 승인을 받아 2015년 6월부터 운전을 재개했으나 한국수력원자력 이사회가 지난해 6월 경제성 부족을 이유로 조기 폐쇄를 결정한 바 있다.
원안위는 올해 2월 한국수력원자력이 낸 월성 1호기 영구 정지를 위한 운영변경허가 신청을 수차례 논의한 끝에 24일 표결로 확정했다.
이에 대해 이상홍 경주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은 "원안위는 규제 기관인 만큼 영구폐쇄에 따른 관리를 검토해야 하는데 그동안 본분을 벗어나 안전성과 무관한 이유로 결정을 미뤘다"며 "벌써 결정했어야 할 일인데 늦은 감이 있다"고 말했다.
이정윤 '원자력 안전과 미래' 대표도 "늦었지만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며 "원안위는 2015년에 연장운전할 수 있도록 부실하게 심사한 이유를 자성하고 국민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윤수진 한국수력원자력 노조 기획처장은 "낙하산으로 온 사장이 월성 1호기가 경제성 없다고 평가한 뒤 이사회가 조기 폐쇄를 결정하고 원안위가 영구정지를 결정했다"며 "이는 탈원전 정책을 위한 정치적 공작으로 보인다. 가처분신청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 월성 1호기 영구정지 결정을 막겠다"고 말했다.

최학렬 경주 감포읍 주민자치위원장은 "주민 의견을 무시한 채 한수원이 일방적으로 폐쇄를 결정하고 원안위마저 영구정지를 의결한 것에 분개한다"며 "도대체 원안위가 무엇을 하는지 모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경주시 관계자는 "7천억원 가까이 들여서 안전하게 가동할 수 있도록 조치했는데 경제적 가치를 발휘할 수 없게끔 결정을 내려 안타깝다"며 "지역경제가 안 좋은 상태에서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sds123@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