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중국 크루즈·카페리 여객 감소 '초긴장'…인천항 대책마련 분주

연합뉴스2017-03-06
중국 크루즈·카페리 여객 감소 '초긴장'…인천항 대책마련 분주
중국발 크루즈 급감 예상, 관계기관 '위기극복' 협조체계 구축

인천항만공사 중국 '금한령' 대응 긴급 대책회의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중국 정부가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사드) 배치에 대한 보복으로 자국 여행사를 통해 중국인들의 한국 관광을 전면 금지하자 인천항만업계가 비상대책 마련에 나섰다.
인천항만공사는 6일 오후 인천항 9개 한중 카페리 선사, 인천지방해양수산청, 인천시, 인천관광공사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참석자들은 중국 정부의 한국관광 상품 판매 중단 조치로 크루즈뿐 아니라 인천항 카페리 여객 운송에도 큰 타격이 예상된다고 우려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이번 중국 조치의 영향으로 중국에서 한국으로 오는 인바운드 시장은 급랭이 확실하다"며 "아웃바운드 시장도 국내 여객이 중국 방문을 기피하면서 얼어붙을 가능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다른 관계자는 "여행 시장의 급랭은 5∼6월부터 본격적으로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당국 차원의 대책 마련을 강조했다.
업계에서는 현 사태가 중국인의 애국심에 기반한 심리적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했다.
이에 따라 카페리 업계를 중심으로 인천∼중국 주요 카페리 취항 노선 간 민간차원에서 축구나 노인 교류 등을 통해 양국 관계를 유지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한중 '사드 갈등' 속 인천 입국한 중국 관광객

인천항만공사 등 관계기관은 이번 사드 갈등 여파가 민간차원에서는 대응하기 어렵지만, 카페리 업계와 관계기관이 이용객 상황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하고 정보를 교류해 피해를 최소화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인천항만공사는 '사드 갈등'의 여파로 인천항을 찾는 중국발 크루즈도 급감할 것으로 예상했다.
실제로 오는 6월 중국 톈진에서 관광객 4천200명을 태우고 인천을 찾을 예정이던 대형 크루즈가 최근 운항을 취소했다.
이달부터 연말까지 중국발 크루즈가 모두 29차례 인천항을 찾을 예정이었지만 무더기 취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인천항만공사는 이번 주부터 중국발 크루즈의 인천항 기항 취소 통보가 잇따를 것으로 보고 있다.
홍경원 인천항만공사 운영본부장은 "최근 사태에 대해 중국 정부 정책을 예의주시하면서 관계기관과 선사가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해 위기를 극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smj@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