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포스코 정기 임원 인사…제철소 첫 여성 임원 탄생

연합뉴스2019-12-20
포스코 정기 임원 인사…제철소 첫 여성 임원 탄생
60년대생 그룹사 대표로 전진 배치…"안정 속 변화"

서울 포스코센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포스코[005490]가 제철소 첫 여성 임원을 선임했다.
포스코는 20일 조직개편과 정기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임원 인사는 전문성과 사업역량 갖춘 60년대생을 그룹사 대표로 전진 배치했고, 제철소에서 처음으로 여성 임원이 나왔다.
1990년 대졸 여성 공채 1기로 입사한 김희(52) 철강생산기획그룹장은 엔지니어 출신으로 여성 첫 공장장을 역임한 데 이어 이번 인사에서 상무로 승진했다.
포스코는 "성과주의와 책임 의식을 기반으로 배려와 소통의 리더십, 실질·실행·실리 등 3실(實) 중심의 혁신 마인드를 갖춘 기업시민형 인재를 중용한다는 원칙에 따라 임원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주요 그룹사의 경우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주시보(59) 현 포스코인터내셔널 에너지본부장, 포스코건설은 한성희(58) 현 포스코 경영지원본부장, 포스코에너지는 정기섭(58) 현 포스코에너지 기획지원본부장이 각각 대표로 선임됐다.
포스코 경영지원본부장에는 정창화 현 포스코차이나 대표법인장이 선임됐다.
포스코차이나 대표법인장은 오형수 현 포항제철소장이, 후임 포항제철소장은 남수희 현 포스코케미칼 포항사업본부장이 맡는다.
조직개편은 기존 부문·본부제를 유지하면서 불황을 극복하고 실행력을 강화하도록 마케팅, 생산, 기술 분야에서 본원의 경쟁력을 높이는 데 초점을 맞췄다.

프리미엄 철강제품 시장을 선점하고 미래성장 기반을 공고히 하기 위해 친환경차 소재개발과 강건재 시장 확대를 위한 조직을 강화한다.
이를 위해 고객과 현장의 수요를 담아 신제품을 개발하는 등 마케팅·생산·기술 조직 간 협업을 주도하는 프리 마케팅(Pre-marketing) 솔루션 지원 조직을 새로 만들었다.
포항·광양제철소에는 공정과 품질을 통합하는 조직을 신설하고, 안전과 환경을 전사 차원에서 통합 관리하는 컨트롤타워도 구축했다.
혁신 기술력 제고를 위해서는 생산전략과 기술전략을 통합해 시너지를 창출하는 스마트팩토리 기획·실행 조직을 운영함으로써 글로벌 스마트 생산체제를 보다 공고히 다지기로 했다.
기술연구원 내에는 인공지능(AI) 전담 조직을 만들었고, 기업시민실 내 환경·사회·지배구조(ESG)그룹을 신설해 포스코 고유의 기업시민 평가 지수를 개발하고 이를 적용해 비즈니스 관점에서의 실질적인 성과 창출을 지원하도록 했다.
포스코는 "글로벌 경기침체 등의 영향으로 새해에도 불확실한 경영환경이 지속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이를 적극적으로 돌파하고 100년 기업으로서의 기반을 마련하는 데 박차를 가하기 위해 안정 속 변화를 추진했다"고 이번 조직개편과 인사의 의미를 설명했다.
eu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