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푸조, 오펠 사들여 유럽 2위 도약…GM, 유럽 철수

연합뉴스2017-03-06

푸조, 오펠 사들여 유럽 2위 도약…GM, 유럽 철수
인수금액 2조7천억원

오펠(오른쪽)과 푸조 차량이 나란히 세워져 있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 푸조와 시트로엥 차량의 제작사인 프랑스 PSA 그룹이 6일(현지시간) 미국 제너럴모터스(GM)의 유럽 사업인 오펠(Opel)을 인수하기로 합의했다.
이번 계약으로 오펠의 가치는 22억 유로(약 2조7천억원)로 평가됐다. 오펠과 복스홀(Vauxhall)이 13억 유로, GM의 유럽 금융사업이 9억달러다.
PSA는 독일 등지에 공장이 있는 오펠을 인수해 유럽에서 시장 점유율 17%로 르노를 제치고 폴크스바겐(24%)에 이은 2위 업체로 부상한다.
PSA는 보도자료에서 2026년까지 연간 17억 유로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또 오펠과 복스홀이 2026년 6%의 영업이익률을 달성할 것으로 기대했다.
이들 브랜드의 지난해 매출은 177억 유로다.
1929년 오펠을 인수했던 GM은 유럽에서 거의 90년 만에 사업을 접게 된다. GM은 2013년에 쉐보레 브랜드의 유럽 철수를 결정했었다. GM은 1990년대부터 유럽 시장에서 막대한 손해를 봤다.
PSA와 GM의 계약은 올해 안에 마무리될 예정이다.
프랑스와 독일, 영국 등지에서는 PSA와 오펠의 합병으로 일자리가 줄어들까봐 우려를 표명해왔다.
kimyg@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