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중국내 롯데마트 23곳 영업정지…중장비로 롯데소주 짓뭉개(종합2보)

연합뉴스2017-03-06

중국내 롯데마트 23곳 영업정지…중장비로 롯데소주 짓뭉개(종합2보)

(서울=연합뉴스) 정주호 신호경 김진방 기자 =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부지 제공으로 중국 당국과 소비자들로부터 집중적으로 규제를 받는 롯데 중국 현지 사업자의 영업 차질 규모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6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현재까지 영업정지 처분을 받은 롯데마트 중국 내 지점 수는 모두 23곳으로 늘어났다.
현재 중국 현지 전체 롯데마트 점포가 99개인 것을 고려하면, 네 곳 중 한 곳이 현재 문을 닫은 셈이다.
영업정지 조치 사유의 대부분은 소방법, 시설법 위반이었다.
지역별로는 상하이 화둥(華東)법인이 운영하는 장쑤(江蘇)성·안후이(安徽)성·저장(浙江)성 등의 13개 점포와 동북법인이 운영하는 랴오닝(遼寧)성 소재 2개, 화북법인 관할 허베이(河北)성 점포 1개 등이다.
롯데 관계자는 "이달 들어 지금까지 모두 23개 롯데마트 현지 점포에 대해 중국 당국이 현장 점검 후 공문 등의 형태로 영업정지 처분을 내렸다"며 "계속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영업정지 기간은 점포마다 다르지만, 대개 한 달 정도로 알려졌다. 원칙은 영업정지 기간 이전이라도 문제로 지적된 부분의 시정이 이뤄지면 영업이 재개될 수 있지만, 현재 중국 내 분위기가 워낙 좋지 않아 정확한 재개점 시점을 짐작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롯데 유통 계열사는 중국 내 약 120개 점포(백화점 5개·마트 99개·슈퍼 16개)를 운영하고 있다.


이처럼 중국 현지 롯데 계열사에 대한 사드 관련 '보복성'으로 의심되는 규제가 속속 확인되면서, 롯데도 그룹 차원에서 지난 5일 대책회의를 열고 정부에 사실상 '구원 요청'에 나섰다.
황각규 경영혁신실장(사장) 주재로 열린 회의에서 롯데는 현재 중국에서 현지인을 2만 명 가까이 고용하는 등 중국 경제에 기여하고 있다는 점, 롯데의 성주골프장 사드부지 제공이 국가 안보 요청에 따른 것일 뿐 기업이 주도할 입장이 아니라는 점 등을 중국 정부에 외교 채널 등을 통해 충분히 설명해달라고 우리 정부 총리실 등에 공문 형식으로 요청하기로 했다.
또 롯데뿐 아니라 한국 기업이 최근 수입 불합격 등 통상 부문에서도 불이익을 받는 만큼, 정부가 나서 중국과의 대화를 통해 피해를 최소화해달라는 청원도 함께 제기할 방침이다.
과격해지는 중국의 반(反) 한 시위

중국의 한 쇼핑센터에서는 롯데그룹 계열사의 소주상품인 '처음처럼'을 쌓아두고 중장비로 뭉개는 과격한 시위가 벌어졌다.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와 중국 소식통 등에 따르면 일단의 시위대가 허난(河南) 성 정저우(鄭州) 시의 신정완쟈스다이광장에서 '처음처럼'과 롯데 음료 상품을 박스 채 쌓아두고 이를 중장비를 동원해 짓뭉갰다.
웨이보에 올라온 시위 영상을 보면 이 쇼핑센터 직원으로 보이는 중국인들이 "롯데는 중국에서 나가라", "롯데 상품을 모두 빼고 불태우자"라는 붉은색 플래카드를 들고 처음처럼 등 롯데 상품을 쌓아두고 롯데 반대 시위를 벌이는 장면이 나온다
그러고 나서 중국 국가가 울려 퍼지면서 중장비가 롯데 상품을 그대로 짓뭉개고 지나가는 장면이 펼쳐진다.
중장비 앞쪽에는 "중국에서 떠나라"라는 플래카드도 걸렸다.
영상이 촬영된 시점이 정확하지 않지만, 최근 사드로 인해 반한 감정이 격화하면서 해당 쇼핑센터가 과격한 시위를 기획한 것으로 보인다.
또 중국 당국이 이달 말로 예정된 자국 하이난(海南)성에서의 보아오 포럼에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의 초청을 돌연 취소해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에 따른 보복이 아닌지 의혹을 사고 있다.
6일 중국 베이징의 소식통은 보아오 포럼에서 주 장관이 참석하기로 했던 '다자간 무역시스템과 FTA(자유무역협정)'세션이 취소돼 주 장관이 참석자 명단에서 제외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세션 취소로 당초 참석이 예정됐던 전직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다른 세션으로 자리를 옮긴 것으로 알고 있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shk999@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