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브라질 정부·정치권 인사들 무더기로 부패수사 대상 오를 듯

연합뉴스2017-03-06

브라질 정부·정치권 인사들 무더기로 부패수사 대상 오를 듯
연방검찰총장, 대법원에 각료·상원의원 등 40여 명 수사 요청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브라질 대형 건설업체 오데브레시의 뇌물 스캔들을 둘러싼 사법 당국의 수사가 정부와 정치권 유력 인사들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5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호드리구 자노 연방검찰총장은 이번 주 안에 대법원에 연방정부 각료와 상원의원 등 정치권 인사들에 대한 수사를 요청할 예정이다.
브라질에서 연방정부 각료와 상·하원의원에 대한 수사는 대법원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자노 총장이 거론한 인사에는 미셰우 테메르 대통령의 최측근과 연립여권의 거물급 정치인 40여 명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져 상당한 파장을 예고했다.

호드리구 자노 연방검찰총장[출처:브라질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

앞서 브라질 연방검찰은 지난달 중순 수도 브라질리아에서 중남미 9개국과 포르투갈의 검찰 관계자들과 회의를 열어 부패수사를 위한 국제공조에 합의했다.
이들은 오데브레시의 뇌물 스캔들을 조사하기 위한 공동수사팀을 구성하기로 했다.
오데브레시는 국영에너지회사 페트로브라스와 함께 브라질 정국을 뒤흔든 스캔들 연루 기업이다.
오데브레시는 부정부패 조장 혐의로 미국에서 막대한 벌금을 물게 됐으며, 이 소식이 알려지고 나서 중남미 각국이 조사에 착수했다. 파나마와 페루, 에콰도르 등은 오데브레시의 공공입찰 참여를 금지하는 등 제재를 잇달아 내놓았다.

뇌물 스캔들에 휩싸인 브라질 대형 건설업체 오데브레시[출처:브라질 일간지 글로보]

한편, 브라질에서는 이달 말 부패수사를 지지하는 대규모 시위가 벌어질 예정이어서 또 한 차례 정국혼란이 예상된다.
지난해 지우마 호세프 전 대통령 탄핵 지지 시위를 이끌었던 시민사회단체들은 소셜네트워크(SNS)를 통해 3월 26일 시위 개최 사실을 알렸다.
시민사회단체들은 테메르 대통령이 부패 의혹을 받는 측근들을 각료에 임명하자 부패수사를 피해가려는 것이라며 비난을 제기했다.
fidelis21c@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