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BNK금융 부문장 중심 책임경영 강화…조직개편·인사 단행

연합뉴스2019-12-16
BNK금융 부문장 중심 책임경영 강화…조직개편·인사 단행

BNK금융그룹 사옥[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BNK금융그룹이 부문장 중심의 책임경영을 강화하기 위해 16일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조직개편은 기본적으로 그룹 4대 핵심 부문 중심의 조직 체계를 유지하면서 비이자 수익 증대를 통해 그룹 수익 구조 다변화에 성과를 내는 자산관리(WM)와 기업투자금융(CIB) 부문 조직 기능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진행됐다.
BNK금융은 우선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에 WM상품부를 신설했다.
고위험 투자상품에 대한 투자자 보호를 위해 WM상품에 대한 전문성과 내무 통제를 한층 강화하기 위한 조치다.
또 BNK투자증권을 중심으로 계열사 CIB부문을 결합해 종합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그룹CIB센터'를 더욱 활성화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투자증권 내 '부울경영업그룹'을 신설하고 '그룹CIB센터'의 그룹 내 위상을 더욱 높이는 한편 경남은행의 서울지역 CIB 전담 조직을 신설해 '서울CIB센터'와 계열사간 시너지를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새로운 외감법 시행 이후 내부회계 관리에 대한 중요성이 많이 증가하는 점을 고려해 지역금융 최초로 지주 내 내부회계 전담 조직도 신설했다.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지정과 연계한 미래형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하기 위해 부산은행에 블록체인 및 모바일 결제 전담 조직도 만들었다.
경남은행도 새로운 먹거리 발굴을 위한 전담 조직과 신규 수익원 발굴을 위한 해양금융부를 각각 신설했다.
이번 조직개편은 비즈니스 포트폴리오 재편이라는 기존 전략을 유지하고 책임경영의 연속성을 확보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고 BNK금융은 설명했다.
조직개편과 함께 임원 인사도 단행됐다.
명형국 BNK금융지주 전략재무부문장이 지주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부산은행에서는 성경식 자금시장본부장과 손강 IB사업본부장, 방성빈 경영기획본부장이 각각 부행장보로 승진 발령 났다. 이승제 영업부장 등 4명은 상무로 승진했다.
김상홍 지주 전무는 BNK투자증권 부·울·경 영업을 총괄하는 그룹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pc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