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롯데 정부에 'SOS'…"中에 사드부지 제공 불가피성 설명해달라"(종합)

연합뉴스2017-03-05

롯데 정부에 'SOS'…"中에 사드부지 제공 불가피성 설명해달라"(종합)
황각규 사장 주재 중국 사업 대책회의 열어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부지 제공으로 중국 당국과 소비자들로부터 집중적으로 공격을 받는 롯데가 5일 대책회의를 열고 정부에 사실상 '구원 요청'에 나섰다.
롯데그룹은 5일 오후 4시께 황각규 경영혁신실장(사장) 주재로 주요 임원들이 참석한 '중국 현황 점검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롯데뿐 아니라 중국 진출 한국 기업의 피해와 위축 상황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 협조를 요청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는 롯데가 현재 중국에서 현지인을 2만명 가까이 고용하는 등 중국 경제에 기여하고 있다는 점, 롯데의 성주골프장 사드 부지 제공이 국가 안보 요청에 따른 것일 뿐 기업이 주도할 입장이 아니라는 점 등을 중국 정부에 외교 채널 등을 통해 충분히 설명해달라고 우리 정부 총리실 등에 공문 형식으로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롯데 뿐 아니라 한국 기업이 최근 수입 불합격 등 통상 부문에서도 불이익을 받고 있는 만큼, 정부가 나서 중국과의 대화를 통해 피해를 최소화해달라는 청원도 함께 제기할 방침이다.
아울러 회의에서 롯데는 중국 전 주재원의 상시 대응 체제를 갖추고 롯데 상품과 서비스를 이용하는 현지 고객들의 피해가 없도록 최선을 다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롯데 관계자는 "롯데의 해외 직원 6만여 명 가운데 중국 내 고용 인력이 2만 명에 이르는 만큼, 현지 직원들의 정서 안정에도 신경을 쓸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달 말 롯데가 국방부와 사드부지 교환 계약을 체결한 이후 랴오닝 성 단둥시에선 시 소방국이 단둥 롯데마트에 대한 소방 점검 결과를 문제 삼아 영업정지 명령을 내리는 등 '보복성'으로 의심되는 규제들이 잇따르고 있다.

반(反)롯데 시위 벌어진 롯데 선양 백화점

shk999@yna.co.kr
(끝)